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공지영, 김부선과 통화뒤 "죽으려고 했단다"

"민주당, 여기서 떨치고 가지 않으면 당신들 곧 망한다"

공지영 작가는 10일 "김부선씨와 오늘 장시간 통화했다"며 거듭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를 질타했다.

공지영 작가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이 말은 안하려고 했는데...쓴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김부선씨가) 죽으려고 했단다....죽으려고 했는데 죽을 수도 없고 아침에 눈뜨면 빨리 어둠이 내리길 바라며 술을 마시고 토하고 저녁엔 수면제...종일 토하고 체중이 10킬로나 줄어 일부러 죽지 않아도 곧 죽겠다 싶어 죽으려는 생각도 포기했다고"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선거가 뭐고 , 권력이 뭐기에 .....한 사람을 거짓말로 이렇게 짓밟나. 그렇게 해서 얻은 권력이 대체 뭔데...."라고 이 후보를 질타했다.

그는 주진우 기자에 대해서도 "김부선씨, 주진우 걱정했어요"라며 "주기자 보고 있나?"라고 일갈했다.

공 작가는 이어 올린 또다른 글을 통해서는 "오늘 그녀가 말했다. 누구에게 하소하고 도와달라고 했는지 누구누구누구!!!!"라며 "어떻게 정치적 명분에 떠밀려 거절당했는지, 그렇게 인간이 없어서 뻔히들 다 알면서 그를 공천한 민주당, 그 침묵의 카르텔...이거 여기서 떨치고 가지 않으면 당신들 곧 망한다"고 민주당에 경고했다.

그는 이어 "나 민주당 50년은 더 집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당신들을 지지하는 거지, 당신들이 우리에게 군림하는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공 작가 글 전문.

정말 이 말은 안하려고 했는데...쓴다

김부선씨와 오늘 장시간 통화했다.
죽으려고 했단다....죽으려고 했는데 죽을 수도 없고 아침에 눈뜨면 빨리 어둠이 내리길 바라며 술을 마시고 토하고 저녁엔 수면제
종일 토하고 체중이 10킬로나 줄어
일부러 죽지 않아도 곧 죽겠다 싶어 죽으려는 생각도 포기했다고
신이 어딨어, 정의가 어딨어, 이 세상에 믿을 인간이 어딨어 중얼거리며
방안에 갇혀 두달을 보냈는데
어제 김영환의원의 폭로와 나의 양심선언 그리고 정치신세계 인터뷰를 보고
혹시 신이 있을 지도 모르고 혹시 정의가 있을 지도 모르고
혹시 자기를 믿어 주는 사람이 있을 지도 모른다며 울었다고 했다.

그리고 말했다.
"나 2012년 민주당 유세때 멀리서 공선생님 보고 야 공선생님이다
했는데 ,멀리서 도망쳤어요 "
"왜요?"
"...나 그렇게 촌년이에요 .나 공선생님 너무 훌륭해 보이고 나 너무 초라해 보였어요"
어이가 없었지만 ,그럴 수도 있을 것 같았다. 촌년 ......자신 없는 .......

"그런데 나 지금 자존감이 바닥이에요...나 막 화내고 분노 조절 안되요 "
하시기에 내가 화가 나서
"그렇게 살아왔고 현재도 이렇게 당하고 있는데
만일 분노 조절도 잘 되고 , 화도 안나고 그러면 그런 게 병자에요" 하니까
잠시 숨을 딱 멈추더니 이어 막 울더라구요 ..........

같이 좀 울었어요
선거가 뭐고 , 권력이 뭐기에 .....한 사람을 거짓말로 이렇게 짓밟나
그렇게 해서 얻은 권력이 대체 뭔데 .....
그리고
김부선씨
주진우 걱정했어요
주기자 보고 있나 ?

이랬어요
"걔가 공선생님 그래도 착해 빠져서, 그래도 정의롭고 싶어하는데
걔가 너무 힘들 거야 ....걔가 더 걱정이야 공선생님이 어떻게 달래봐줘여 "

나 그녀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내요!!!
힘내라! 김부선 이제 밝은 세상으로 나와라 !!

#그래나사생활에집착한다사생활아닌것있나
#이명박이사생활이나빴냐전과가좀있었지
#멋지게서울시장한이명박

(욕 더 하세요 나는 이분이 혹여라도 죽음에서 벗어났다면 그 욕을 다 먹을 게요. 세상에 살며 한 사람 손을 이렇게 잡을 기회도 많지 않은데 신이 보시겠지요...지금도 눈물이 납니다 )


처음에는 그녀를 돕자고 시작했는데 이제 정말 화가나는 것은 뻔한 말로
결점 많은 한 여자를 그 결점들 꼬집어 철저히 농락하면서
그 농락으로 국민을 속일 수 있다고 자신하는 그 태도이며
그걸 둘러싼 침묵의 카르텔 들이다
오늘 그녀가 말했다.
누구에게 하소하고 도와달라고 했는지 누구누구누구!!!!
어떻게 정치적 명분에 떠밀려 거절당했는지
그렇게 인간이 없어서 뻔히들 다 알면서 그를 공천한 민주당
그 침묵의 카르텔 ..이거 여기서 떨치고 가지 않으면
당신들 곧 망한다, 나 민주당 50년은 더 집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당신들을 지지하는 거지
당신들이 우리에게 군림하는 게 아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0 개 있습니다.

  • 8 1
    지나가는 가람

    먼저 이재명씨가 정말 잘못한거 틀림이 없다
    만날때나 헤어질 때나 사람이 예의를 갖쳐야 하는데 그게 없는게 아쉽기도 하다.
    그렇다고 만나는 사람마다 사기를 당해서 "누구랑 놀았다고" 떠벌리고 다니는 사람은 무언가? 알았던 몰랐던 본인도 남의 남편을 길게는 15개월내지 9개월이나 데리고 놀았다는 거 아닙니까? 상대편 가족도 있을 텐데.. 억울함을 이해하지만

  • 9 0
    걍 함 쓰봤네....

    김부선-안철수-김영환-공지영-하태경-중앙일보-kbs-삼성...

  • 29 2
    이여자 웃긴다

    남여 사랑하다 헤어진 일에 대해 작가라면 소설이나 쓰지 왜 선거에 이용하려하는거요...

  • 39 2
    답없는 시스터즈

    부서니아줌마가 피해를 봤다는데는 난반댈세...이모든게 사실이라고 치고 나이들어 외로버서 서로 만나 즐겼으면 그뿐이지 뭔 잡설인가?? 아줌마가 강제로 당했나?? 처녀여?? 이재명이가 결혼하자꼬 꼬셨나?? 이재명이가 협박을 했다꼬??
    아니 난방비열사가 그깟 이재명이가 무서워서 침묵했다고?? 말이여 막걸리여~~
    그리고 공아줌마!! 당신도 그려..먼오지랍이여??

  • 44 2
    파랑새

    주진우를 똥을 만들어 놓고
    뭬라고?
    이재명을 휴지통 만들어 놓고
    뭬라고?
    아 여자가 싫다 이런 여자들이 싫다
    이들이 무슨 하이클라스냐?
    요즘은 때리는 시어미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
    공지영 듣고 있냐?

  • 33 2
    cka~

    결벽증녀+사기꾼녀

  • 9 65
    하여간

    이재명 시장님! 진실은 밝혀지기 마련입니다.
    이제라도 속죄하시고 밝은 길 가시길 바랍니다.
    더이상 실망시키지 않는 후보되길 간절히 빕니다.

  • 74 4
    백야

    김부선...그는 안철수를 지지한 몇 안되는 연예인중 한명이다.
    안철수의 최측근 김영환이 정책은 내팽개치고 네거티브에 혈안인것은 어느정도 이해가되는일이다. 어차피 지지율 5%도 안되니 차기대권에 가장근접해있는 이재명을 끌어내려보려는 꼼수이겠지.
    허나 어쩌나...세간에는 지저분한 김영환이 보기싫어 이재명을 찍겠다는데....

  • 70 3

    김부선 말은 전혀 믿을수없다
    만일 저여자 말이 사실이라면 확실한 물증이 수십게는 있었을텐데 하나도 제대로 제시하지못하고 말로만 떠들고있다. 이미 고소고발이 진행중이니 지켜보고 판단해도 늦지않다.

  • 61 3
    노인

    공지영...당신은 소설이나 써요
    다른사람의 사랑 이야기를 소설로 ㅆ는것은 좋운데 왜. 왜 .왜....
    정치적으로 노는거요ㅡㅡㅡ유명해질려고...돈벌려고..

  • 78 3
    이혼문제

    이 문제로 이혼녀 욕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문제는 전남편 3명이 모두 폭력행사 해서
    이혼한 것처럼 암시해 왔다는 것이 문제지.
    이혼책임을 모두 전남편에게 뒤집어 씌우고
    자기는 책임없다고 쏙 빠져나간 뻔뻔스러움.
    누가 왜 이혼했는지 묻기나 했나 ?

  • 101 5
    pfirst

    도지사 선거는 공적인 영역이다.
    이 공적인 영역에 왜 사적인 사안을 끌고 들어오나?
    사적인 일을 공적인 영역으로 끌고 들어와서
    그것도 선거를 앞두고 마타도어를 하는 것은
    공적 시스템을 무너뜨리려는 시도로 민주주의의 적이다.
    공씨는 자신이 지금 무슨짓을 하는지 알고나 있을까?
    자신이 듣고 본것만이 진리라고 생각하는
    모지리들이 꼭 대의를 무너뜨리는 법이다

  • 33 8
    밀리칸

    안희정 다음 이재명이구만...촛불정국와 대선토론회에서 이땅에도 저런 역사의식과 정치의식을 가진 지도자가 있다는 사실에 희망을 가졌었는데...그렇게 보내버리는구나...참 정치권 살벌하다....

  • 68 3
    성이 각각 다른 세 아이를 낳은 부인

    주인들이여,
    일 잘 하는 서슴의 사적인 의혹
    그냥 웃어 넘기는
    대범함을 보여줍시다.
    그러면
    머슴은 그 은혜를
    잊지 않을 겁니다.
    우리는 주인입니다.
    쪼잖하게 굴지 맙시다.

  • 8 60
    주진우 기자!

    주진우기자! 난감한 심정 이해가 갑니다.
    민주당이 지방선거에 이겨야하는 시대적당위에도 만번 동감입니다.
    이세상사람들이 외면해왔던 '진실들'을 모든걸 걸고 추적해왔던 주기자의 기자정신과 정의로움에 언제나 말없이 박수를 보냈소.
    그러나, 이건 아니지 않소?
    선거에는 이길테지만, 그게 나중에 더 완전히 죽는 길이라는 잘알잖소?
    바른과정 없는 참된결과는 없소.

  • 103 6
    아뭏튼

    인간적으로 김부선씨가 받았을 상처에 매우 안타깝지만 이번 대응방식은 크게 잘못됐고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것 같다.

  • 91 6
    나바론

    참 오지랖도 넓네요.

  • 4 68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불륜은 대충 사실인 것 같은데... 김대중도 불륜 저지르고 잘만 노벨상 탔으니 용서해줘야 할까?

  • 김부선에 대해 전혀 모른다는 사람이

    처음부터 김부선씨 대응이 잘못됐기에 그녀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다. 더 납득이 안가는 것은 10년씩이나 묵은 후에 왜 자꾸 본인의 내밀한 사생활 그것도 불륜의 염문을 무슨 자랑이라고 타를 통해 하나씩 하나씩 떠벌려 전방 타게 하는지 그것도 이해가 안된다. 마치 이번 선거 겨냥해 망국당 돕자는 듯이 의도적 집중포화에 왜 공씨가 지원사격하는지 그 의도도 불순하고

  • 자유부인 (공**)...

    머슴과 김부선이
    성남시정을 거덜냈나요?
    ....

    썸씽이 있었든 없었든
    주인은 머슴의 사적인 일에 관심없어요.

    일 잘 하는 머슴을 내친다면
    누구에게 손해인가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