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리센룽 싱가폴 총리 "양국 경제협력 강화"

"해양안보, 사이버안보, 환경 등 비전통적 안보 분야까지 협력 확대"

문재인 대통령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는 12일 정상회담을 갖고 200억불 수준의 교역 규모를 대폭 늘리고, ‘이중과세방지협정’의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해서 투자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리 총리와의 싱가포르 대통령궁 이스타나에서 가진 정상회담 직후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국민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양국 경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리센룽 총리님과 나는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협의하고 합의했다"며 "양국 관계 발전의 든든한 토대인 정부와 국민 간의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정상차원을 포함해 고위급 인사 교류부터 늘려나가고 인재 양성을 위한 교류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리 총리님과 나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국의 우수한 기술력과 자본력을 잘 접목하고 활용한다면 첨단제조, 인공지능, 빅데이터, 핀테크, 바이오·의료 등의 첨단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해외 ‘스마트시티’ 분야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며 "싱가포르 기업들은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개발과 관리 등 소프트웨어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우리 기업들은 IT기술력과 같은 하드웨어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두 나라의 강점이 결합되면 아세안 지역을 포함한 세계 스마트시티 분야를 함께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우리의 협력 범위는 해양안보, 사이버안보, 환경 등 비전통적 안보 분야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리 총리께 편리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 주시도록 초청했다"며 "리 총리님의 방한으로 우리 두 정상의 우의와 신뢰는 더욱 돈독해지고, 양국 관계는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양 정상은 회담 종료후 한-싱 4차 산업혁명 기술협력 MOU, 한-싱 환경협력 MOU, 한-싱 중소기업 혁신 및 스타트업 협력 MOU, 자유롭고 공정한 교역질서 구축 협력 MOU, 스마트그리드 협력 MOU, 해외 스마트시티 공동진출 MOU 등 총 6건의 약정 서명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귀빈에 대한 환대와 예우의 의미를 담아 난초에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붙이는 '난초명명식'에 참석한 후 리센룽 총리 주최 오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할리마 야콥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