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정미 "송영무의 거취, 묵과할 수 없는 상황"

"전형적 피해전가이고 2차 가해까지 될 심각한 발언"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0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성폭력 여성탓 발언과 관련, "군대 내 만연한 성폭력을 근절해야 할 국방장관의 인식이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 송 장관의 거취 문제를 포함해서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고 있음을 경고한다"며 경질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최근 벌어진 군내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여성들이 행동거지나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송 장관의 발언은 성폭력 피해자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전형적인 피해전가"라며 "만일 그 대상이 구체적일 경우 2차 가해까지 될 수 있는 심각한 발언"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송 장관이 구설수에 오른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라며 "일전에도 송 장관은 '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다'는 발언으로 문제를 샀고, 댓글 공작으로 구속됐다 풀려난 한민구 전 국방장관에 대해서도 '다행'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과거 발언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7 4
    뽀글이맘

    송영무장관~~인내하는데 한계를 느낍니다~언제까지 놔두고 계속 봐야하나요??

  • 7 1
    적당히 해라

    넘 심하게 나대면 반발을 부른다.
    군대 내 성범죄 문제가 하루이틀이냐?
    여성 장관 앉히놔도 똑같은 일 벌어진다.
    과거엔 숨기고 드러내지 않았을뿐.
    이제는 숨길수 없는 밝은 세상이 되잖았나.
    과실 있는자는 잘잘못을 가려 의법처리하면 되는 거다.

  • 10 8
    맞다 맞어 맞어요!

    송장관! 이 정도면 막가자는 거지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