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육군, 부하여군 성추행 장성 보직해임…"수사후 엄중처리"

전반기 신고 성폭력 사건 42건…군 기강 해이 심각한 수준

육군 장성이 부하 여군을 성추행한 혐의로 보직 해임됐다.

해군 장성의 성추행 사건에 이어 이번엔 육군 장성의 몹쓸 행위가 적발되는 등 군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육군은 9일 "모 부대 A 장성이 올해 3월께 부하 여군을 성추행한 행위를 일부 확인해 정식으로 수사 전환했으며, 오늘 보직해임 조치했다"고 밝혔다.

계급이 준장인 A 장성은 서울 근교 모 사단의 사단장을 맡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은 "현재까지 조사한 결과, A 장성이 여군의 손을 만지는 성추행 행위가 있었음을 확인해 정식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육군에 따르면 A 장성은 서울에 가서 저녁 식사를 하자고 피해 여군에게 제의한 다음 자신이 운전한 차량에 태워 서울로 나와 저녁을 먹었다. 이후 부대로 복귀하던 중 저녁 10시께 피해자에게 손을 보여달라고 요구해 손을 만진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는 이 과정에서 "가해자가 자신이 심리학 공부를 했는데 심리학 분야 중에 손가락의 길이를 보면 성호르몬의 관계를 알 수 있다고 얘기했다"고 진술했다.

육군 중앙수사단의 한 관계자는 "두 사람이 와인을 시켰다고 했는데 많이 마시지는 않았다고 했다"며 "음주가 많았다고는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4일 A 장성이 올해 3월께 부하 여군에게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조사가 시작됐다.

육군은 사건 접수 직후 지휘계통을 통해 즉각 김용우 참모총장에게 보고했다.

특히 김 총장은 해당 지휘관의 행위가 엄중하다고 판단,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하고 육군 중앙수사단이 직접 조사하도록 지시했다.

육군은 "이번 사안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관련 법규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예정"이라며 "피해자에 대해서는 사건 인지 즉시 가해자와 분리 조치(휴가)했고, 2차 피해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육군 중앙수사단은 A 장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2명의 피해 여군이 더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중앙수사단 관계자는 "1차 피해자를 조사하면서 2차 피해자가 있다고 들었다"면서 "다른 피해자가 더 있을 가능성에 대해 여군들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한 명이 더 나와 최종적으로 3명의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2번째 피해자는 A 장성이 차 안에서 손을 만졌다고 진술했다"며 "3번째 피해자는 (피해 여군) 사무실에서 '손이 왜 이러느냐', '이 다리로 뛸 수 있겠느냐', '살 좀 쪄라' 등의 말을 하면서 손과 다리, 어깨를 만졌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이에 "A 장성은 1차 피해자와 관련해 단 둘이 식사를 했고 차 안에서 손을 만졌다고 했다"며 "대신 불순한 의도가 없었다고 진술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중앙수사단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모두 고민을 많이 했고, 고민 끝에 결심해서 신고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전반기 신고된 군내 성폭력 사건은 42건에 이른다. 음성적으로 이뤄지는 상관의 부적절한 행위나 진급 불이익 등 피해를 우려해 신고하지 않은 사례는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은 성폭력 사건에 연루된 군인에 대해서는 '패가망신토록 엄벌에 처하겠다'고 공언하고 있으나 군내 성폭력 사건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끊이질 않고 있다. 양성평등교육의 질적 향상 및 가해자 처벌 강화 등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7 개 있습니다.

  • 0 0
    골펨운동은 여성에 국한,

    건보단 악법은 남녀 모두에게 치명적 갈취악법제도, 뭐시 중요한가? 부자들은 골펨운동이 더 중요할 지 모르지만 가난한 사람들은 건보단 악법이 더 악질적으로 나쁘다. 제발 그럴 기운 있으면 남녀가 공동으로 사는 사회에서 남녀 모두에게 해를 끼치는 건보단 폐지운동 좀 해라!~ 아무도 건보단 폐지운동을 하지 않아서 건보단이 공룡화로 착취한댄다! ㅋㅋㅋ......

  • 0 0
    '

    '''''

  • 2 0
    성폭행의혹은 수사와 증거로

    위법성을 판단해야지..
    무슨태도나 복장으로 판단한다는 생각자체가
    중세 봉건시대 사고방식이며..
    정치나 공직자를 해서는 안될 사람들같다..
    애아빠든..수만명을 지휘하는 사단장이든간에..
    처벌기준은 동일해야한다..
    이것은 동일노동-동일임금과 남녀임금차이도
    마찬가지인데..핵심은 '차별금지'..라는 네음절이다..

  • 1 0
    민주평화당

    간통죄가 없으닌까.....
    서로 눈도 잘 맞고.....

  • 0 0
    '

    '''''

  • 2 0
    이렇게본다2

    몇몇 지휘관들은..얼마든지 나갈수있는 외박을..못나간다는..어설픈
    거짓말을 핑계로..그많은 부하 하사관중에서..특정한 여하사관만을
    일과후에 특별히 불러서 격려하는 전통은..원래있는것인가?..지휘는
    엉망으로 하면서?..
    군대내의 성폭행과 인권문제 해결의 핵심은 수사와 판결을
    군법무관이 아닌 군대담장밖의 민간사법부에서 판결하는것이다..

  • 1 0
    이렇게본다

    군은 아직도 봉건영주 시스템이다..지휘관은 영내에서 군법무관에게
    제왕적권력을 행사하고..담장밖 세계의 질서와는 오랜기간격리되어
    이제는 다른세상처럼 되어있다..애국가에는 유교사상을 왜곡한 맹목적인
    충효사상이 들어있다..그러나 애국가보다 중요한것은 헌법이며..군대나
    정보기관은 인사권자보다는 헌법수호를 위해 헌신하는쪽으로 개혁
    해야한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