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송영무 국방 "부적절한 발언 유감 표한다"

"본의 아니게끔 오해된 부분 있다, 앞으로 신중하겠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9일 군내 성폭력과 관련,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조심해야 한다"는 여성탓 발언으로 파문이 일자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진화에 나섰다.

송 장관은 이날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한 발언이 논란이 일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요즘 성 문제가 심각해서 군내 성고충상담관하고 얘기를 했는데 제 본의가 아니게끔 오해가 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나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돼요'라고 한 건 이렇게 말하면 안된다고 사례로 예를 들은 거다. 이 구절을 잘 읽어주시고 그런 의미였다는 걸 분명히 말씀드린다"라고 강변하기도 했다.

그는 또한 '여성이 일생에 자기 뜻대로 안되는 게 있다'는 발언에 대해선 "큰딸 하나를 잃고 (작은) 딸 하나를 키우는 아내가 노심초사하면서 (딸을) 교육했던 내용을 언급했던 것"이라며 "제가 한 얘기가 아니고 집사람이 딸을 이렇게 기른 거라고 예를 든 것"일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저는 취임 이후 군내 여성 인력을 우대하고 보다 많은 기회를 주려고 노력했다"며 "특히 성평등 문제 개선과 (군내) 여성의 비중을 늘리는 것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보도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기자들이 "사과하러 온거냐, 해명하러 온거냐"고 힐난하자 그는 "사과하러 온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제 의도와 완전히 다르게 보도된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주어 동사 목적어 보어를 정확히 말해야겠구나 생각했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도 "받아들이기에 충분히 오해살 만하다는 점 깊이 사과하기 위해 내려오셨다"며 "장관님이 여성 정책에 관심이 많다"고 사태 진화에 부심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3 0
    부엉이잡는올빼미

    덜 떨어진 송영무 교체로 가닥.

    부엉이감별사 전해철 정계은퇴유력.

    무능한 여가부장관 교체및 여가부 폐지.

  • 5 0
    야이색햐

    유감이고조지고 당장사표써이개색햐.
    넌원래 자격미달품이야 이런걸 누가천거한건지 문재인정부는 문제가있는장관들은 가차없이 교체해야한다.
    민심은천심이다. 또한친문이라일컽는민주당의원들 행동거지조심하라.
    그엄동설한에 촛불든국민들이 니네들설치라고 들어준거아니다.
    민주당에서 적극건의해서 송영무자르고 문제있는장관들 모조리교체해야한다
    전해철을비롯한친문팔이하는것들 자중하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