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조명균 "북미간 비핵화 입장차 여전히 크나 좁힐 수 있어"

"비핵화-체제안전 보장, 일괄타결되고 압축 이행이 바람직"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30일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던 북미정상회담은 이제 본격적인 준비단계에 진입했다"면서도 "북미 간에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차는 여전히 크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주한 EU(유럽연합) 회원국 대사 대상 정책설명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렇게 말한 뒤 "그 간격을 좁히고 또 서로 맞춰나가는게 쉽지는 않겠지만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라는게 저희 판단"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되고 나서도 초기엔 서로가 상대측 입장을 잘 몰랐고 서로 상대방이 먼저 입장을 제시해주길 기다리는 과정에서 지난주 목격했던 일시적인 '업 앤 다운(Up and Down)'이 있었지만, 이제는 본격적으로 입장을 주고받으며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미 양측 모두 톱다운 방식으로 정상이 직접 협상에 관여하고 있기 때문에 절충점을 찾을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과 관련, "한국 정부는 북한 비핵화와 체제안전 보장이 미북간 일괄타결되고 압축적으로 이행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의지는 분명하다"면서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 중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지난 26일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의 선 제의 등을 예로 들었다.

조 장관은 "현재 상황은 한반도 비핵화로 가는 길에서 비핵화가 시작되는 게이트(문)로 막 들어섰다고 볼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많은 과제를 해결해야 하고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 장관은 2차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비핵화의 동력을 다시 회복했다면서 "더 큰 의미는 남북정상간 신뢰를 형성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하다면 형식과 절차를 뛰어 넘어 간소화하고 만날 수 있게 됐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0 0
    111

    6.6 은 뭔날인지아냐

    좋은날이지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2 0
    종왜역도 댓글 蟲 능지처참 구족멸절

    밑에 "111" 이란 종왜역도 베충이 댓글蟲 한마리야 니놈

    상전 왜놈마냥 니놈 일상대로 니놈 에미 보지 구멍에다 인분이나 한 트럭 실

    어다 열심히 퍼담고 왜놈 아베 기쁨조 너갱워니 늙은 개걸래 개보지 구멍에

    다 교미나 하여 쥐닭합체 베충이 9999조 마리 출산하여 왜구멸종 시나리오를

    가동하고 왜검 니뽕도로 할복이나 하여 뒈지거라..ㅋㅋㅋㅋㅋ

  • 0 1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