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의당 "살출제 계란 안전하다는 식약처 발표, 국민이 얼마나 믿겠나"

"오락가락 대응으로 정부 신뢰성에 금이 가고 있는 상황"

정의당은 22일 식약처가 살충제 계란을 매일 여러개씩 먹어도 안전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사과에 나섰지만, 정부의 '안전하다'는 발표를 국민이 얼마나 믿을 수 있을지는 여전히 의문"이라고 질타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식약처장의 미비한 업무파악 문제뿐 아니라, 달걀 식별번호나 관련 수치를 잘못 제공하는 등 오락가락 대응으로 정부의 신뢰성에도 금이 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의 안정성 발표가 섣부른 판단은 아니었는지 우려스럽다"면서 "환경보건전문가들은 ‘급성 독성’만 문제 삼을 것이 아니라, ‘만성 독성’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지금 농가에서 사용된 살충제에 대해선 정부 차원의 조사가 없었기 때문에 안전성을 단언할 수 없다고 한다. 정부는 이런 주장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조사를 보완할 방법은 무엇인지 재검토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지금 정부의 대처에 국민들의 건강이 달려있다. 정부에 대한 국민 신뢰가 무너진다면, 안전의 골든타임도 지키기 어려울 수밖에 없다"며 "정부의 발표가 갖는 무게를 고려해 더 신중한 대응을 촉구한다"고 덧분였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0
    정의당 배워라 철수당!

    철수당에 비해 얼마나 야당 스러우냐..
    정의당이 진짜 야당!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