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겨레>, 김민식 MBC PD 칼럼 삭제하고 사죄

김민식 "어머니께 죄송", 진중권 겨냥했다가 오발탄

김민식 MBC PD가 <한겨레> 칼럼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을 겨냥해 '지식인의 진짜 책무'를 훈계하는 과정에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 폭력의 책임이 어머니에게 있다는 논조를 펴 비난여론이 빗발치자, <한겨레>와 김 PD는 해당 글을 삭제하고 사과하며 파문 진화에 부심했다.

<내조의 여왕> 등의 연출자로 유명한 김민식 드라마 PD는 10일 <한겨레>에 '지식인의 진짜 책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한겨레> 고정필진이다.

그는 자신의 아버지는 책을 읽지 않는 반면, 어머니는 다독가임을 밝힌 뒤 “아버지는 어머니를 말로 당해내지 못했다”며 “말싸움 끝에 아버지가 욕을 하거나 손찌검을 하면 어머니는 끝끝내 비참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어머니가 안타깝다. 공부란 자신을 향하는 것"이라며 “내가 책에서 배운 것을 타인에게 적용하면 그건 폭력”이라고 강변했다.

나아가 “책을 더 읽어 더 너그러운 사람이 되면 좋으련만, 다독의 끝에서 지적 우월감만 얻었다”며 “아무리 좋은 얘기를 해도, 아버지는 그걸 정서적 폭력으로 받아들이셨다”며 어머니 태도를 거듭 문제 삼았다. 이어 “더 똑똑한 어머니가 한발 물러나서 부족한 아버지를 감싸주면 좋으련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나는 옳고, 너는 잘못됐다.' 상대를 계도의 대상으로 본 탓”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책을 읽지 않는 사회에서 위험한 건 혼자 너무 많이 읽는 사람”이라며 “자칫 선민의식에 빠져 대중과 유리될 수 있다”면서, 지식인이 SNS에서 세상을 조롱하고 언론이 이를 확대 해석하면 사람들이 이를 보고 분노한다며 진중권 전 교수 등을 겨냥했다.

그는 “책을 읽어 내 자존감을 키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타인의 자존감을 존중하는 훈련도 필요하다”며 “그것이 지식인의 진짜 책무”라는 훈계로 글을 끝맺었다.

김 PD 칼럼은 독자들의 호된 질책을 받았다. 수백개의 비난 댓글이 줄을 이었다.

결국 <한겨레>와 김PD는 사과에 나섰다.

<한겨레>는 인터넷판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10일치 26면에 실린 김민식 피디의 칼럼 ‘지식인의 진짜 책무’가 가정폭력의 원인을 피해자에게 전가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는 부적절한 내용임에도 걸러내지 못했다"며 "외부 필진의 글은 되도록 원글을 존중하는 원칙을 갖고 있으나 이번 경우 그런 이유가 변명이 될 수 없을 것"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특히 독자들의 지적이 있기 전까지 내부에서 이를 충분히 인식하지 못한 데 대해 심각성과 책임을 느낀다"며 "한겨레와 필자의 사과문을 온라인에 게재하고 칼럼은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김 PD도 사과문을 통해 "독자 반응을 보며, 죄스러운 마음뿐"이라며 "아버지의 폭력은 그 어떤 이유로도 절대 정당화될 수 없다. 글을 쓰는 사람은 글을 읽는 사람의 마음을 살피고 배려해야 한다는 주제로 글을 쓰다 정작 저 자신이 그 자세를 놓친 것 같다. 아직 공부가 부족함을 뼈저리게 느낀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무엇보다 철없는 아들의 글로 인해 혹 상처받으셨을지 모를 어머니께도 죄송하다. 많은 분의 지적을 받기 전에는 놓치고 있던 점이다. 어머니의 사랑을 너무 당연한 것처럼 여기며 살지 않았나 뉘우치게 된다"며 "나 자신이 더 좋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다짐을 되새긴다"고 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글을 쓴 김민식 피디는 나와 안면이 있는 분. 우리 관계가 왜 이렇게 됐는지 가슴이 아프네요"라며 "이 글을 쓴 김민식 피디나, 그 글을 그대로 내보낸 한겨레 데스크나, 그 글이 왜 문제가 되는지 미처 인식하지 못 했을 겁니다. 머리로는 진보라 생각하나, 몸으로는 수구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중성. 그들이 미처 의식하지 못한 이 이중성이 내가 그들에게 등을 돌린 이유였겠죠. 언젠가 이를 '오인'(meconnaissance)이라 부른 바 있지요"라고 꾸짖었다.

그러면서 "이 사안에서만 그런 게 아닙니다. 그 이중성은 다른 모든 사안에서도 나타나고 있지요. 하지만 그들 스스로는 그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으니, 그들 눈엔 비판을 하는 내가 이상하게 보였을 겁니다. 슬픈 일"이라며 "아무쪼록 그가 이제라도 그 점을 깨달았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왜 그들을 비판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리고 그가 이 일로 글 쓸 용기를 잃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실수는 누구나 할 수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박도희 기자

댓글이 14 개 있습니다.

  • 1 1
    뉴턴 2세(크리스천 이론 물리학자)

    의사 노스트라다무스(크리스천)는 아들 세자르 노스트라다무스에게 보낸 편지에서 자신의 예언능력은 여호와 하나님에게서 온 것이라고 말했고 모호하게 예언시(4행시)를 썼다고 말했습니다.

    공중권세를 가진 멸망의 아들 적그리스도666(짐승,세계 대통령)이 미래에 등장할 것이라고 예언했는데 적그리스도666의 이름은 위대한 시렌(Chyren)으로 불린다고 말했습니다.

  • 7 1
    언론자유 타령할때는 언제고

    경향신문에서 김미리 라는 이상한 ㄴ 이 뭐라 쓰는건 언론자유고
    이거는 아니야 ???

    진중권 비난하면 큰일 나나 벼
    진중권이 북 김정은처럼 왕인가벼

  • 5 2
    멍문이고 맞는말이구만 개중권이가

    이렇게 힘이좋은가?
    ㅋㅋㅋ웃기는세상이구만
    잘난척하는한걸레가

    중권이에게 빌빌대다니
    중권이뒤에 힘있는세력이
    있다는건가?

  • 2 5
    대깨문들을 사람으로 안 본 이유는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을 외치더라고. ㅋㅋㅋ
    진짜 이런 저능아들도 있나 싶었다. ㅋㅋㅋ
    이후로 나는 민주당 지지를 접었지.

  • 2 3
    하하하

    역시나 엠 뷩 쉬이이인.

    닭정권때는 닭BC.

    문제앙때는 달BC,

    결론은 엠 뷔이잉 쉬이이인 ㅋㅋㅋㅋㅋ

  • 1 3
    솔직해져라

    대깨문 아재들이 속마음을 이 정부들어 잘 표현하지.
    원래 그런 사람들인 거야.
    평소 숨기고 살다가
    자기들 세상 되자 자신감있게 표현하는 것 뿐.
    저런 류 발언 전부 다
    실수가 아니라
    저 세대 아재들의 자기 표현이라고 보면 됨.

  • 3 2
    푸하하

    다 찌그러진 하꼬방 , mbc가 어쩌다 저꼴 됐냐? 차인태,이철원, 촤불암이 보면 참 한심할거다

  • 1 2
    오랜만에

    박도희 등장
    중권이 페북화장실에
    ㅋㅋㅋ
    주희 영섭 지율 병성
    다 물먹은거냐

  • 3 1
    왜사죄하죠?

    한겨레 아재들 보편적 인식이잖아요?
    잘못됐다고 생각했으면 애초에 실릴 수가 없었죠.
    대깨문 아재들의 사고방식 아주 잘 드러내 준 명문이라고 봐요.
    아닌 척 덮으려고 하지 말고
    솔직해지세요. 트럼프처럼.

  • 3 0
    듣보잡 척석사

    뭐라도 꼬투리를 잡으면
    싸잡아 진보의 위선이라 호들갑
    난 저 무식한 싸잡이 막무가내가 이해 불가다
    가련한 놈 척석사
    그놈 페북이나 뒤지는 평가도 뭐한 기데길

  • 7 3
    news

    앞뒤가 맞지않는 헛소리.
    이런 자들에게 펜과 마이크를 주는 사회가 모자란 것.

  • 8 6
    11124

    무식한 대깨문들이 선전선동질에 죽창가를 부르며 발광하는 이유가 정상적인 뇌를 가진 국민들이 보듬어주지 못해서 발광하는 거였냐
    그래서 그 발광의 탓이 일반 국민들에게 있다는 대깨문 주사 빨갱이들 보쇼

  • 10 7
    맞는 말인데???

    바른 말 했구만.
    얄팍한 지식으로 대중들을 훈계하고 있는
    꼴통 지식인들을 일갈한 글이구만.
    뭐가 잘못된거지???
    중궈니가 이제 권력이 되었나???
    참 세상 요상하게 돌아가네.

  • 5 2
    도희???

    오늘은 중궈니 담당이 도희냐???
    지율이와 주희는 분발해야겠다.
    오늘은 잠 자지 말고 중궈니 페북 잘 쳐다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