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통일 이루기 위한 담대한 발걸음 시작했다"

"김정은 위원장 용기와 결단에 경의 표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없는 한반도를 실현하는 것이 우리의 공동목표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 앞마당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문' 공동발표식에서 "북측이 먼저 취한 핵동결 조치들은 대단히 중대한 의미를 가지고 있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소중한 출발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종전선언, 평화협정을 통해 한반도의 불안정한 정전체제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해나가기로 합의한 것도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질서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매우 중요한 합의"라며 "이제 우리가 사는 땅, 하늘, 바다 어디에서도 서로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담하게 오늘의 상황을 만들어내고 통 큰 합의에 동의한 김정은 위원장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서로에 대한 굳건한 믿음으로 평화, 번영, 통일을 위해 정기적인 회담과 직통전화를 통해 수시로 논의하겠다. 이제 우리는 결코 뒤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의 발표방식도 특별하다. 지금까지 정상회담 후 북측 최고지도자가 직접 세계의 언론앞에 서서 공동발표하는 것은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안다"며 "대담 용기있는 결정 내려준 김 워원장에게 박수를 보내달라"고 거듭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과 함께 남북 모두의 평화와 공동 번영, 민족의 염원인 통일을 우리 힘으로 이루기 위한 담대한 발걸음을 시작했다"며 "남과 북의 당국자들은 긴밀히 대화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개성에 설치하기로 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관련해서도 "매우 중요한 합의다. 여기서 10.4 선언 이행과 남북경협 조사연구작업이 시작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여건이 되면 각각 상대방 지역에 연락사무소를 두는 것으로 발전해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1 0
    To be or Not to be

    하태경 은 28일 홍준표가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을 위장평화쇼라고

    빨갱이 장사 더 이상 못하니 끝까지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질타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 장애물은 홍준표, 김정은은 완전한 비핵화 및 전쟁도

    끝내겠다고 합의 한반도가 다시 전시로 되돌아간다면 그 독박은 한국당이다.

    한국당이 남북 전쟁위협 속에서만 존립할 수 있는 정당 은 해체해야 한다.

  • 0 0
    111

    5.3부터 한미 훈련시작이지

    6일안에 한미동맹파기 한미훈련중단을 할 시간만 남아잇지

    중국과 약속파기이ㅣ

  • 2 0
    To be or Not to be

    26일 경찰 등 복수의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18일 새벽 0시30분경 태블릿PC와 USB를 tv조선 최기자 불구속 입건했는데?

    16일 에도 여러 명의 기자가 느릅나무 에 허락 없이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고?

    16일 tv조선기자 외에 무단침입한 기자가 누구였는지는 밝혀라?

    민주당홍익표는 tv조선내 여러기자가 절도사건에 연루? 첩보 내용을 공개하라.

  • 1 1
    노미현

    또 뻥이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