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예멘 최악의 콜레라 창궐...이달에만 1천300여명 사망

환자수도 20만명...내전으로 식수란에 의료시설 부족

예멘이 역사상 세계 최악의 콜레라 사태에 직면했다고 영국 BBC와 AP통신이 국제기구의 발표를 인용해 25일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는 내전이 진행 중인 예멘에서 지난 6월 초부터 지금까지 콜레라 발병으로 숨진 희생자는 1천310명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4분의 1가량은 어린이들로 전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예멘에서 콜레라 환자로 파악된 인원도 20만 명이 넘었다. 유니세프는 오는 9월 전에 환자 수가 30만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WHO와 유니세프는 "우리는 지금 세계 최악의 콜레라 창궐에 직면해 있다"며 "콜레라가 단 두 달 만에 예멘 거의 모든 주에 확산했다"고 밝혔다.

예멘에서는 WHO와 국제구호단체가 발 벗고 나서고 있지만, 정부군과 반군 간 2년 넘게 이어진 내전으로 의료시설이 다수 파괴된 데다 깨끗한 식수를 구하기 어려워 병의 확산을 막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모든 병원도 이미 환자들로 가득 차 있어 임시 천막이 임시 치료소나 입원실로 이용되고 있다.

특히 예멘 전역의 식량 부족에 따른 영양실조는 면역력을 떨어트려 어린이들의 콜레라 피해가 더욱 크다는 분석이다.

유엔은 긴급 대응팀을 파견해 현지 주민에게 콜레라부터 안전한 방법 등을 알려주고 있다고 밝혔지만, 식수와 깨끗한 물 부족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된다.

전체 인구 2천800만 명의 예멘에서는 2년에 걸친 내전으로 현재 1천880만 명이 인도주의적 원조에 의지해 살고 있으며 약 700만 명이 기근 상태에 처해 있다. 또 같은 기간 정부군과 반군의 유혈 충돌 등으로 8천여 명이 숨지고 4만5천여 명이 부상했다.
연합뉴스

댓글이 8 개 있습니다.

  • 0 0

    https://youtu.be/_CwNejYkK6A

    아픔이없는세상이하루빨리왔으면좋겠네요 ㅠ

  • 0 0
    행오기

    책 좋아 하시는 분은 이 영상을 보면 좋아할겁니다 ㅎㅎ
    책이 봉해졌다와 열린것을 어떻게 아는지 한번 볼게요~~^^
    https://youtu.be/OIJRvA4TCZg

  • 0 0
    행오기

    https://youtu.be/_CwNejYkK6A
    좋은 영상 있어 공유 합니다
    들어와 보시라요

  • 0 0
    행복

    얼마전에 발견한 좋은영상하나 공유하고 갑니다
    비도오는데 기분전환이 되셨으면 좋겠네요..
    https://youtu.be/Ut7YAR7LdcE

  • 5 0
    모든질병발생뒤에는

    미국새끼들이있을거란 매우강한의심이드는건 당연한것이다
    과거현재 모든질병을 퍼트린개새끼들은 일본과미국새끼들이다
    50년 전쟁때그랫고 월남전과 중남미국가들과 아프리카에서
    갑자기발생하는질병 에이즈 에블라 메르스 탄저균 그리고
    집단발병을되풀이하는 닭과오리 소와돼지등 가축질병
    이런질병뒤에 미국새끼들이있을거란의심하는건 당연한상식인데
    반대누르는개호로새끼들은 뭐냐 ?

  • 8 3
    미국이 퍼트린 전염병

    한국전쟁 때 미국은 북한지역에 세균무기를 퍼트려 수많은 사람들을 죽였다.
    또 카스트로와 체게바라가 쿠바에서 미국을 부역한 자들을 쫓아내고 민주화시키자 뎅기열을 퍼트렸다.
    예맨 콜레라 창궐을 의심한다. 이렇게 빠르게 전국적으로 퍼진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 7 3
    콜레라가 왜 창궐할까?

    전국에 걸쳐 콜레라가 빠르게 창궐한 이유를 의심한다. 예맨 영토 대부분을 이란의 지원을 받은 시아파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상황으로 기억하는데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이 콜레라를 퍼트린 것은 아닐까?
    이 정도 전염병을 퍼트릴 수 있는 힘을 가진 나라는 미국 뿐일 것 같다.
    증거는 없지만 과거 사례를 빗대어 한국에 퍼진 말라리아와 메르스도 미국의 짓이라 의심한다.

  • 4 1
    사우디는 콜레라 치료 병원을 폭격했다

    작년에 이어 콜레라가 예멘에 창궐했다. 예멘 전국에 걸쳐 순식간에 창궐하여 수십만 명이 아프다. 이런 상황에서 사우디 아라비아는 병원을 폭격해 치료받던 아이들이 더욱 고통 받고 있다. 이미 사우디 아라비아는 에멘 전쟁에서 아이들을 학살한 전쟁범죄로 유엔의 블랙리스트에 올랐지만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을 협박하여 명단에서 이름을 뺐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