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유승민 "지소미아 종료, 한미일 안보공조에 심각한 균열"

"대한민국 공격 받았을 때 우리 힘만으로 지킬 수 있나"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가 초읽기에 들어간 것과 관련, "이제 12시간밖에 남지 않은 이 문제를 외교로 극적으로 해결하기를 끝까지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소미아 종료는 단순히 이 협정 하나만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의 국가안보를 지탱해온 한미일 안보공조에 심각한 균열이 시작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유엔사후방기지(UNC Rear)라는 게 있다"며 "대다수의 우리 국민들은 유엔사후방기지가 뭔지 잘 모른다. 일본의 혼슈, 큐슈, 오키나와 곳곳에는 한반도에 전쟁이 발생하면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해 달려올 병력, 무기, 탄약, 군수물자가 있다. 나는 국회 국방위원회에 8년 있는 동안 유엔사후방기지와 하와이, 괌 등의 지역에 있는 군사력이 우리 안보에 얼마나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지 눈으로 똑똑히 봤다. 말이 유엔사후방기지일 뿐, 사실은 주일미군(USFJ)이며, 주한미군의 백업(back-up) 군사력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미동맹, 미일동맹, 그리고 이 두 동맹 위에 구축된 한미일 안보공조 체제를 통해 우리 대한민국은 이 나라를 지키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온 것"이라며 "지소미아 종료는 이 체제가 허물어지기 시작한다는 의미를 갖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우리가 한미일 안보공조에서 이탈하는 선택을 하려면 근본적인 질문에 대한 답부터 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이 공격 받았을 때 우리는 우리의 힘만으로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가? 북한이 우리를 공격해오면 중국이, 러시아가 우리를 지켜줄 것인가? 이런 근본적인 질문에 답할 자신이 없다면 한미일 안보공조를 함부로 흔들어선 안 된다"고 단언했다.

그는 "우리 국민 누구도 문재인 정권에게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트릴 권한을 위임한 적이 없다"면서 "일본의 치졸한 경제보복에 대해서는 당연히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 그러나 '눈에는 눈, 이에는 이'가 올바른 대응이다. 경제보복에는 경제로 대응하면 될 것을 문재인 대통령은 안보 자해행위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7 개 있습니다.

  • 1 0
    유승민

    유승민 야이개새끼야 너도 왜놈 편드냐

  • 2 0
    야이10새꺄

    생긴것부터가배신을밥먹듯할놈 니가걱정안해도 이나라는 우리국민이 민주시민이지킨다 언제까지 왜놈 양놈 바지가랑이잡고 그걸이용해서 안보를이용해서 정권을잡으려하는거냐?
    지소미아협정이 국민의승낙 즉여론이그걸승인했냐 떳떳했으면 양국국방장관이체결해야될 협정이었는데 누가조인했지?
    외교부얘들 주일대사놈과 몰래체결한거아니냐 이명박이보다도더 왜구스런닭년이 국민을속인거지.

  • 2 0
    대한민국 공격 받았을 때 우리 힘만으

    죽일것이 어디서. 우리 한국 군사력이 세계 7위 다 세계적으로 강한 군대다
    저자도 얼런 이번 총선에서 쓸어버려야지 아주 카멜레온 같은 자이다

  • 1 0
    지소미아종료

    우리대한민국을 만방에 알리는 역사적 과업이다

  • 3 0
    민초

    유승민 이놈도 정치권에서
    반드시 퇴출 시켜야 할 놈이다 !

  • 5 0
    고집불통

    네놈 논리대로라면 지소미아가 없었을 땐 어떻게 우리가 생존해 왔는지가 궁금하군. 사실 러시아, 중국의 위협보다, 요즘 미국과 일본의 도발이 대한민국을 더욱 위태롭게 한다. 지소미아 파기의 원인을 제거하고 연장하면 되지, 네놈 논리는 나라의 힘이 없으니, 식민지로 편하게 살자? 이런 논리잔아.

  • 8 0
    ...

    뷰스는 제발 이따위 놈 올리지 마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