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 야구, 대만에 0-7 참패. 김광현, '대만 징크스'로 붕괴

도쿄올림픽 출전 여부 안갯속

'최고의 분위기'를 자랑하며 파죽의 4연승을 달리던 야구 국가대표팀이 무너졌다.

'김경문호' 야구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대만에 0-7로 완패했다.

충격적인 패배다.

이전까지 한국은 대만에 19승 10패를 기록하며 '한 수 위' 기량을 뽐냈다.

그러나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예선에서 1-2로 패한 데 이어 이번 프리미어12에서 2연패를 당하면서 격차가 좁혀졌다.

이번 경기는 꼭 이겨야 했다. 한국과 대만은 프리미어12에 걸린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둘러싸고 경쟁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만전 패배로 한국의 기세가 한풀 꺾였다. 투·타에서 모두 대만에 밀렸다.

대만과 만나기 전까지 한국의 마운드는 어느 때보다 높았다.

한국은 앞서 예선 라운드를 포함한 4경기에서 2점만 잃었다. 11일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는 '홈런 군단' 미국을 1실점으로 봉쇄하며 자신감을 끌어 올렸다.

그런데 대만이 한국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좌완 에이스' 김광현이 3⅓이닝 3실점으로 조기 강판 수모를 당했다.

불펜 원종현은 천춘슈에게 3점 홈런을 맞았다. 한국 대표팀의 이번 대회 첫 피홈런이다.

이날 한국 마운드는 대만에 안타 11개와 볼넷 4개를 허용했다.

한국 방망이는 침묵했다.

대만 선발투수 장이에게 6⅔이닝 동안 무득점으로 꽁꽁 묶였다. 9회 말까지 안타 5개, 볼넷 5개로 출루했지만, 점수로 연결하지 못했다.

11일까지 대회 타율 0.539로 뜨거운 타격감을 자랑하던 이정후도 3타석 연속 범타 끝에 마지막 타석에서야 안타를 쳤다. 타율은 0.471로 떨어졌다.

4번 타자 박병호는 4타수 1안타에 그쳤다. 5번 타자 김재환은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6번 타자 양의지도 안타 없이 볼넷만 1개 골라냈다. 중심타자들이 단체로 부진했다.

대표팀은 투타 균형과 신구 조화, 다양한 세리머니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었다. 이렇게 분위기가 좋은 적이 없었다며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했다.

그러나 대만전 패배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한국은 이제 슈퍼라운드 선두를 달리는 멕시코(15일), 그리고 '숙적'이자 우승 라이벌로 꼽히는 일본(16일)과 싸워야 한다.

프리미어12 우승과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한국 대표팀의 마운드·타격감 회복이 절실하다.
연합뉴스

댓글이 10 개 있습니다.

  • 0 0
    바벨탑

    어제 대만과의 참패는 첫 투수기용 실패였다
    그간 대만과의 시합을 보면 늘 어려운 시합을 했고, 겨우 신승을 했었다.
    김광현이야 잘던지고 싶었겟지만, 대만선수들은 김선수를 많이 경험해
    익히 알고 있었으니 얼마나 대비를 했겠냐? 대만에 알려지지 않은 투수를
    기용했다면 어땠을가, 지지리도 운도 없더라. 치는족족 야수정면에, 키를 넘기지도
    못하고

  • 0 0
    `

    `````

  • 1 0
    일본핵무장 명분용도인 도쿄방사능올림픽

    에..안가는것이 선수들에게는 오히려 좋을것같다..
    올림픽 한번으로 선수생활끝낼것 아니면..

  • 0 0
    ...

    선동열이 감독하고
    선동열을 지배하는 오지환만 나갔으면 대승할 수 있었는데..
    아까비...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2 2
    ㅋㅋㅋㅋ

    조센 개빳다 새퀴들

    민좇당 같은 새퀴들 ㅋㅋ

    마이너 쫒기난 새끼들이 100억 가까이 받는다는게 트루 ㅋㅋ

  • 2 0
    적폐세력의음모다

    국제야구계까지 적폐세력이 장악하고 있다니
    실로 놀랍다.
    당연히 우리가 이겨야하는데
    졌다는 게 명백한 증거다.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