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박지원 "송영무, 문제 있지만 계속 국방개혁 맡아야"

"안철수-홍준표, 국민이 찾을 일 없을 듯"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12일 문책론이 불거지고 있는 송영무 국방장관에 대해 "물론 몇 가지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방장관을 계속해서 국방개혁을 이번에 해 줘야 된다"고 감쌌다.

박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송영무 장관이 좀 말도 조심하고 이런 문제에 대해서 확 국민한테 공개할 건 공개하고 철저히 조사하도록 한번 기회를 더 줬으면 좋겠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지금 개혁이 제일 중요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무사 문건'에 대해선 "이건 절대 용서해서는 안 된다. 내란음모 아닌가"라며 "이거 있을 수가 없는 것이고 이게 을지연습이나 군은 여러 가지 계엄에 대해서 늘 준비를 하고 연습을 하기 때문에 계엄 업무는 군과 익숙하고 친숙하다. 친숙하지만 비상사태에 해야지"라고 질타했다.

그는 윗선 개입 의혹에 대해선 "위에까지 보고됐다고 본다. 나는 김관진 쪽이라 본다"며 "어떻게 됐든 이건 5.16, 5.18, 12.12. 친위쿠데타를 도모한 것이기 때문에 군이 이래서는 안 된다. 처벌해야한다"고 단언했다.

한편 그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에 대해선 "아무튼 홍준표 대표의 미국행이나 안철수 대표의 '외국 나가겠다' 이런 얘기 했는데 그 두 분 다 못 믿겠다"며 "그러나 국민들이 썩 찾을 일은 없을 것"이라고 깔아뭉갰다.

그는 특히 안 전 의원에 대해 "4차 산업혁명이나 인공지능 AI 등 미래에 대해서는 가장 탁월한 그런 실력도 있고 리더십도 있는 분"이라면서도 "그런데 지난번에 대통령 선거에 실패했을 때 오늘 같은 얘기를 했으면 지금 국민들이 찾을 것이니까 계산하지 말고 떠나라. 그래서 정치권에 뻐짝거리지 마라. 뻐짝거리면 안 찾는다. 잊어먹을 때는 완전히 잊어먹고 있었으면"이라고 힐난했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1
    국민의 세금은

    국민의 세금은 박지원 호주머니에서 논다는 말이 있던데
    박지원 본안은 어떻게 생각 하시는지

  • 0 0
    너도마찬가지시팔로마

    특활비나졸라쓴개새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