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오세훈-황교안 협공에 김진태 "망언한 적 없다"

오세훈 "당대표 되면 과감하고 단호한 처리하겠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5일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첫 TV토론회에서 '5.18 망언'을 한 김진태 의원을 협공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후 OBS 경인TV 스튜디오에서 방송된 토론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격하하는 망언이 있었는데 특정지역에 당세가 약하다고 해서 그 지역정서를 무시하고 짓밟는 언동을 하는 건 국회의원으로서 참으로 잘못된 처신"이라며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정한 건 김영삼 정부 시절 국회 합의로 보수정권으로 한 일이 거니와 입법, 사법, 행정부가 모두 정리를 한 역사적으로 정립된 그런 사실이라는 점에서 매우 안타까움이 크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당 지도부에 대해서도 "바로 조치를 취해야 하는데 처음에 좌고우면하다가 타이밍을 놓쳐서 일주일 사이에 지지율이 3.2%포인트 빠졌다"며 "만약 제가 당대표였다면 바로 지도부를 이끌고 광주로 내려가서 회의를 열고 진정성이 담긴 사과를 할 것이라고 말씀 드렸는데 실행이 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그는 그러면서 "당대표가 새로 선정되면 보다 과감하고 단호한 처리를 하겠다"며, 징계 유보된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을 시사했다.

황교안 전 총리도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선 여러차례 걸쳐 진상조사도 했고 법적 판단도 이뤄졌다"며 "역사적 판단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고 가세했다.

그는 그러면서 "일부 의원들이 세간의 극단적 주장에 동조하는 것처럼 발언한 것에 대해서 당 전체가 논란에 휩싸이게 된 점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5.18은 역사적 아픔이고 또 다시는 되풀이해선 안되는 교훈이다. 피해자들이 마음에 상처입을 발언을 하는 건 삼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진태 의원은 "저는 거기에 대해 직접적인 발언을 한 적이 없고 5.18 정신을 폄훼하거나 망언을 한다거나 5.18 그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 전혀 아니다"라며 "다만 참석한 의원들의 발언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주관적인 의견이고 앞으로 향후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발뺌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다만 5.18 유공자 명단공개 문제가 있다"며 "피해 입으신 분들을 위해서도 옥석을 가리는 게 좋겠다"라며 "국민세금이 들어가는 문제이기 때문에 알권리 차원에서도 밝히는 게 좋겠다"며 거듭 5.18 유공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당규를 보면 후보자는 징계를 할 수 없는데 그럼에도 징계위에 회부한, 오락가락한 행보를 보인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하여튼 이번 전당대회에 집중하도록 할 것"이라며 비판에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영섭, 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18 개 있습니다.

  • 1 0
    5.18유공자수가 4500명이나 ?

    일제36년간 독립유공자수보더 더 많다.-99%가 가짜라는것인데....
    김진테의원말에 공감한다

  • 0 0
    '

    '''''

  • 0 0
    다스뵈이다 49-70.7만

    https://www.youtube.com/watch?v=Ix4BG6iIUbs
    친일매국집단의 신앙은 돈과 부동산인데
    거짓진술과 복수판결의 콤보도 있다는것을 알수있다.
    손이사가 후진하다 레카차와 접촉사고후
    레카차운전자는 손이사차량을 두드렸으나 손이사는
    운행했고 제3자는 아무반응이 없었으므로 자신이
    두드리지않았어야하는 영화 식스센스급 반전
    누가 유령일까?

  • 1 1
    자유인

    우파는 김진태가 대세다.

  • 0 0
    목불인견

    김진태 이놈 별난 놈이네.
    이러다가 전국민의 괴물이 될게 뻔하다.

  • 0 0
    '

    '''''

  • 0 0
    다스뵈이다 49

    https://www.youtube.com/watch?v=Ix4BG6iIUbs
    친일매국집단의 신앙은 돈과 부동산인데
    거짓진술과 복수판결의 콤보도 있다는것을 알수있다.
    손이사가 후진하다 레카차와 접촉사고후
    레카차운전자는 손이사차량을 두드렸으나 손이사는
    운행했고 제3자는 아무반응이 없었으므로 자신이
    두드리지않았어야하는 영화 식스센스급 반전
    누가 유령일까?

  • 0 1
    자한당원

    "김진태 의원은 "저는 거기에 대해 직접적인 발언을 한 적이 없고 5.18 정신을 폄훼하거나 망언을 한다거나 5.18 그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 전혀 아니다"라며"고 말했는데 왜 다들 KJT한테 5.18망령이 들었다고 난리 부르스를 칠까??

  • 4 0
    찐딱아!

    그래 니 잘했으이 魔皇혀라! 마황은 지옥의 황제니 니들 나라가서 魔皇하면 되무니다.

  • 2 2
    진태야~

    좀 잘 하자
    토론이 그게 뭐냐~

    죽을둥 살둥해도 될까말깐데

    니가 살아야 나라가 사는기라~

  • 2 0
    ㅋㅋ

    어디서
    청국장 냄새가 나냐~~ ~~ ㅋㅋ

  • 1 8
    ㅋㅋㅋㅋ

    5세훈과 황교할은 민좇당 간잽이

    김진태로 가즈아 ㅋ

  • 7 0
    망언하게 자리깔아준 자!

    니가 망언 안 했어도 니도 책임이 있다!

    518 이용해먹기 얼마나 좋은 소재냐는 망언이 아니고 뭐냐!
    이 파렴치한 자야!

  • 0 0
    '

    '''''

  • 9 0
    친일매국집단은 진퇴양난 상황에 있다

    황씨가 친박코스프레하고..문재인대통령이
    당대표한후 당의 분란을 수습하고 대선승리한것을
    벤치마킹 하려고 했는데..503호 면회하려다가
    배신자낙인이 찍혀버렸고..남은카드는 오씨인데..
    영남지역민심은 오씨를 싫어한다는것이다..
    그런데다가 오씨는 학교급식거부로 청년층에게는
    빌런에 가깝다..
    김진태3인방의 물타기도 지지율만 깎고있는
    삽질을 어찌하면 좋은가?..

  • 0 0
    '

    '''''

  • 6 0
    세습돼지

    남한 머저리들 노는꼴 보면 왜이리 우습냐 ㅋㅋ

  • 10 0
    콩가루집안에서 먼 잔치냐

    늬들은 그냥 소멸되는것이 낳지싶은데...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