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관영 "원구성, 우리가 많이 양보했다"

'알짜 상임위' 국토위-산자위 등 한국당 내줘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0일 후반기 원구성 합의 결과에 대해 "우리가 많이 양보했다"며 말을 아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국회에서 여야 합의문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마음대로 잘 안됐다. 합의는 해야하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후반기 원구성에서 국회 부의장직과 상임위 2개, 특위 1개를 확보했지만 입맛이 쓴 상황이다. 신설된 교육위원회와 정보위원회를 확보했지만 당초 김 원내대표가 공언했던 '경제 관련 상임위원회' 확보에 실패했기 때문.

국회관례상 상임위원장직을 맡는 3선 급인 이학재(국토교통위원회), 이혜훈(기획재정위원회), 이찬열(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의원 등이 경제관련 상임위에 고루 분포돼있는 것도 이같은 입장에 힘을 실었으나 모두 타 당에 돌아갔다.

특히 통상 야당이 맡아온 '알짜 상임위'인 국토위와 산자위를 모두 자유한국당에 내준 것도 김 원내대표에겐 뼈아픈 지점이다.

이와 관련, 원내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그렇다고 협상을 무산시키고 원구성을 뒤로 미룰 수는 없지 않나"라며 "솔로몬의 심정에 의한...(양보였다)"고 해명했다.
이지율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2 2
    경상도청산

    니들 당 해체가 곧 양보다!

  • 4 2
    그게 양보가?

    민주당이 등신 짓 한거지! 국민들이 그토록 밀어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적폐당에 끌려다니는 것은 변함없고 그건 곧 못 이기는 척 보험든거나 마찬가지잖아. 나중에 책임질 일 생길 때 뭐든 자유 바른 당이 합세로 방해하고 민주당은 적폐당 책임으로 돌릴 꼼수로 밖에 해석이 안된다! 복지부도 슬쩍 넘겨주고! 하여튼 국민들 등꼴 빼는 데는 여야 모두 한 통속!!

  • 1 2
    다 챙겼구만

    의석수와 구태의연함을 고려하면
    불노소득 했구먼! 뭐가 불만인가~
    불노소득을 하도 오래 누리니까 서운해?

  • 5 0
    국민주권개헌

    원구성하느라 애쓰셨습니다. 이제 위헌행위에 가담한 국회의원을 제명하실 차례입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