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재용 "내 명함엔 전화번호 없다"...'명함 받아 번호 저장' 안봉근 주장 반박

"2014년 안가에서 박근혜 안 만나…기억 못하면 치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2014년 9월 청와대 안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독대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부회장은 27일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재판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피고인 신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특검팀은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2014년 9월 15일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에서 만나기 전인 그달 12일 청와대 안가에서 한 차례 단독 면담을 더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이 부회장을 안가로 직접 안내했다는 안봉근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나 면담 사실이 있었다는 안종범 전 수석의 증언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이날 특검팀이 "2014년 9월 12일 청와대 안가에서 단독면담한 사실이 있지 않으냐"고 묻자 "없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제가 안가를 가서 박 전 대통령을 만난 건 2015년 7월과 2016년 2월 두 번뿐"이라며 "안가에서 안봉근 전 비서관을 만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그 근거로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에서 안 전 비서관을 만나 '대통령을 모신 지 오래되셨느냐'고 물었고 안 전 비서관에게서 대통령을 모시게 된 설명을 들었다"며 "만약 그 전 주에 만났다면 주말 인사를 하지, 생뚱맞게 대통령 모신 지 오래됐느냐고 묻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전 비서관은 이 부회장이 당일 전화번호가 적힌 명함을 줘서 번호를 저장했다고 증언했지만 이 부회장은 "번호를 자주 바꿔서 명함에 전화번호를 기입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제가 이걸로 거짓말할 필요도 없다. 제가 그걸 기억 못 하면, 적절한 표현 같진 않지만 제가 치매"라며 "확실히 말씀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부회장도 2014년 하반기 대통령 면담을 한 것으로 기억한다'는 안종범 전 수석의 증언도 "착각"이라며 "그날 안 전 수석을 뵌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변호인 신문 과정에서도 2015년 7월 처음 안가를 갔고, 가는 길을 몰라서 광화문 KT 사옥 앞에서 청와대 관계자에게 전화해 길을 물어봤다"고 주장했다. 2014년 9월에도 안가에 갔다면 1년 뒤 다시 안내를 받을 이유가 없다는 주장이다.

이 부회장은 2014년 9월 12일 삼성 서초사옥의 출차 기록에 비춰 당일 오후엔 이건희 회장의 병문안을 갔을 것이라고도 추정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에 대한 특검팀의 질문에는 "경영권 승계라는 게 무슨 뜻인지 이해를 못 하겠다"고 답했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측에 뇌물을 제공했다는 취지로 주장해왔다.

이 부회장은 "승계작업을 생각하고 대통령 요구에 응한 게 절대 아니다"라며 "제 실력으로 제가 어떤 비전을 보여줄 수 있는지, 임직원에게서 어떤 인정을 받을 수 있는지가 중요하지 대주주로서 지분을 얼마 가진 건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특검팀이 "이건희 회장 유고 시 그룹 회장으로 취임할 가능성이 큰 것 아니냐"고 묻자 "확정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앞으로 그룹 회장이란 타이틀은 없을 것이라고, 와병 중이신 이건희 회장님께서 마지막으로 삼성그룹 회장님이란 타이틀을 가진 분이 되실 거라고 저 혼자 생각했었다"고 대답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21 개 있습니다.

  • 0 0
    차명폰 명함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1
    슬기 깜빵

    슬기로운 깜방생활해
    앞으로 쭉 30년동안

    근디 5년후 선거철에
    삼성돈 받으려구 풀어주것지

  • 1 0
    아마도

    부회장님께서 비서관님에게 줄 명함이라
    전화번호에 미리 손으로 적어 놓아겠지요

  • 6 0
    좋은나라

    재용이 무기징역
    상속세 탈세하려고 온갖 범죄 장난질한 재벌주 일가는 법정최고형에 처하고 탈세한 것 다 징수해야 합니다.
    재벌기업을 위한 세제 혜택, 규제완화 다시 원점으로 되돌려야 합니다.

  • 2 0
    명함이 한두개냐 ㅋㅋㅋ

    나같은 종업원도 두 종류나 가지고 댕긴다이 ㅋㅋㅋ

  • 5 0
    삼성에는 회장은 더없다

    오직 총수
    오직 우리 총재
    오직 우리 왕회장
    오직 우리 황제만 있을꺼다.

  • 6 0
    동급

    이재용 명함의 '전화번호' = 홍준표 방의 '척당불기'

  • 5 0
    지마

    명함이 여러 개 겠지 높은 넘 만날때 쓰는거
    낮은 넘 만날 때 쓰는거

  • 9 0
    이재용

    이재용 야이새끼야 거짖말 마라 너도 박근혜와 공범이다

  • 4 0

    이미 치매던지 거짓말쟁이던지..
    여태까지 했던 네 거짓말은 치매증상이었냐?

  • 2 0
    욕심쟁이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10 1
    너같은 거짓말장이들 말을 믿을 사람이

    세상에 얼마나 있을거라고 사기치고 있냐
    -
    이놈아!
    네 할애비부터
    니 애비, 네 놈까지 3대가 이어지는 동안
    거짓말 않고 세금내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이 사기꾼 집안 놈들아
    그러니 자식들이 지 아비 제사도 제대로 못지내지
    아니
    그렇게 살았으니
    제 자식놈들한테 제사도 제대로 못 받지
    -
    개만도 못한 집안 놈들이
    돈가지고 세상을 우습게 만들고 있어!

  • 7 1
    재용아, 그 정도 기억력 소유자라면

    삼성을 위해서라도 어서 짐싸갖고 떠나야지!
    니가 치매가 아니라면,
    어찌하여 존엄하신 박그네를 이렇게 무시홀대할 수가 있냐? 만난 기억도 못한다니,이 썩을 녀석아!

  • 16 0
    본 사람이 있다

    니 양심!!!

    상속세 내고 차카게 살자! 간단한게 이게 어렵니!

  • 6 0
    실력?

    조아한다 ㅋㅋ

  • 19 1
    나그네

    회사를 통채로 집어 삼키면서
    세금도 쥐새끼처럼 빠져나가는 놈이
    무슨 실력으로 회사를 이어받냐?
    미친 소리하고 있네
    이 새끼는 무조건 감옥 보내야한다.
    기업인도 국민 무서운 줄 알아야 한다.

  • 15 1
    설악도사

    안봉근 안종범 2명이 더블체크로 같은 진술을 하는데,
    이재용이 이걸 부인해? 물증은 없을거다 이건가?
    거짓말하면 안돼........
    거짓말하면 순간은 모면할수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스스로에게 비겁해지는 것이고
    절대로 영원히 속일수는 없을거다.

  • 2 8
    이거 모여 이거 누가 설명좀

    17년간 극렬노빠하던 이상호?
    노사모 필명 --미키루크가
    드뎌
    전문건설공제조합 신임감사로 낙하산!
    연봉은 2억에서 2억 7천정도로 추정되고.................
    이넘 부산동고 출신인데
    대학문 근처도 안가본넘이 회계감사를 하겠다고

  • 10 0
    재용아~지나가는 닭도 속으로 비웃는다

    변호사가 시키는대로 뻐기면 되는고냥!! -;;;

  • 11 0
    백신

    이재용
    백신주사 맞고 벌써 치매구먼

  • 1 13
    문씨의 낙하산 뻘짓거리

    노사모 필명 -- 미키루크
    이상호
    17년간 극렬 데모꾼 단식투쟁부터 모든 행사에 참여
    부상동고 (고졸)
    문재인 캠프에서 극렬 홍보하던넘
    지금은 낙하산으로
    전문건설공제조합 신임감사로 내려왔음
    고졸이 회계나 아는지 궁금함 ㅋㅋ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