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관진도 수사하라", 송영무 "지위고하 막론하고 수사"

김병기 "국정원은 기-승-전-원세훈, 국방부는 기-승-전-김관진"

송영무 국방장관은 12일 김관진 전 국방장관의 국군사이버사 댓글부대 개입 의혹에 대해 "새로 편성된 사이버사 댓글 TF에선 지위고하라든지 부대의 구애를 받지 않고 전반적 수사를 확실히 다 해나갈 예정"이라며 수사 방침을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이버사를 보면 여러군데에서 일반적으로 생각하기 힘든 희안한 일들이 많다. '기-승-전-김관진 장관'으로 연결돼있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사이버사 재직자들에 대해서도 "지난 과거 정권과 그 시절에 했기 때문에 제가 평가하긴 뭐하지만 재조사를 해서 만약 추가혐의가 있다면 확실하게 처벌할 것"이라면서도 "아직 조사하는 TF에서 확정적으로 (혐의사실) 그런 게 나와있지 않기에 (징계) 인사는 보류하고 있는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에 "국정원이 '기-승-전-원세훈'이라면 국방부는 '기-승-전-김관진'"이라며 "김 전 장관이 고려대 사이버 국방학과 졸업생들로 국방과학연구소에 불필요한 조직을 만들고 수십억원 예산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있다"고 지적하자, 송 장관은 "제재 사항에 대해 의미있게 검토하고 있고 이를 포함해 수사하고 종합 대책으로 시정하겠다"고 답했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0
    야수의 심정으로 탕탕

    문빠만 빼고 다 조사하긋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