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의당 "기존 인터넷신문 85%가 등록 취소될 상황"

"'포털 길들이기' 이은 총선용 기획세트상품"

정의당은 23일 상시인력을 5명으로 상향조정한 인터넷신문사 등록요건 강화 시행령 입법예고와 관련, "마치 '건전언론 육성'을 이유로 언론통폐합을 시행했던 5공 신군부의 주장과 정확하게 일치한다"고 비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번 신문법 시행령안은 언론 민주주의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 이번 시행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하면 기존 인터넷신문의 85%가 등록 취소될 상황에 내몰리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이번 시행령은 최근 새누리당과 보수언론이 벌이고 있는 이른바 '포털 길들이기'와 더불어 정부비판 기사의 생산창구를 아예 퇴출시키겠다는 발상"이라며 "총선대목을 겨냥한 기획세트상품과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작은 인터넷 언론은 지역에서부터, 특정 전문 분야까지 큰 매체가 다루지 않은 작은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며 "정부는 시대착오적인 '인터넷 언론통폐합' 망상에서 벗어나,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인 다양성을 훼손하는 행위를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10 0
    아침마다 나오는 뉴스가 어이가 없네

    민주사회에서
    언론사 직원수 몇 명까지 통제하냐?
    몇 명이 운영을 하고 기사를 쓰던 무슨 상관이냐?

    예컨대 한두 명이 운영하는 자영업체 다 폐업시키고
    큰 기업만 살려두겠다는 것과 같은 논지네.
    그게 말이 되냐?

    이것들 어디까지 갈 예정이냐?
    박근혜 똥배짱이 하늘을 찌른다.

  • 8 0
    승연아빠

    지들 편드는 것들은 살려두고
    지들편 아닌듯하면 모두 문 닫으라는 얘기지,뭐!!!

  • 8 0
    고진감래

    조중동만 남기고 모두 없애버릴라고 하는건 아닌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