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거장 임권택 "이러면 부산영화제 망한다", 서병수 질타

"소재에 제약 두고 간섭하면 누가 영화제 오겠나"

"'자라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고 이 세상이 어떻게 가는지 지금도 보고 놀란다."

한국 영화계 거장 임권택(79) 감독이 10일 최근 부산시의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 사퇴 종용 논란 등 일련의 사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주최로 열린 부산영화제 미래비전·쇄신안 마련을 위한 공청회에서다.

패널로 참석한 임 감독은 "부산영화제가 처음 생길 무렵 이 영화제가 몇 년이나 가다 생명을 마칠까 생각한 적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당시에는 한국 영화를 보고자 하는 사람도, 보여주고자 열심히 따라다니는 인적 자원도 없었죠. 영화제 안에 몸은 있으면서도 구석진 자리에서 숨도 못 쉬고 영화제에 참가했었습니다."

임 감독은 "다른 영화제와 연계가 돼 우리 영화를 소개할 수 있는 영향력을 가질 수 있는 일이 있어야 할 텐데 그건 언제일까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당시 부산은 제2의 도시였지만 출판물이 팔리지 않는 문화적 빈곤 도시라고 개탄했었다"며 "부산영화제가 예상 밖의 빠른 속도로 커왔다"고 말했다.

"그 무렵 사회주의 국가 사람들은 부산영화제를 부러워했습니다. 자기네는 외부와 접촉하려고 해도 영어를 하는 사람이 한 사람밖에 없어서 그 사람이 화장실에 가고 나면 영화제 자체가 소통이 안 될 만큼 불편하다고요. 그러면서 부산은 언제나 소통이 가능한 영화제고 엄청나게 좋은 양질의 인력이 영화제를 잘 끌어간다고 그랬습니다."

임 감독은 당시를 소개하며 "영화제에 출품하는 사람 입장에서 소재에 제약을 두고 주최 측이 간섭하려고 하는 영화제에 누가 오느냐"며 "이런 사태로 개운치 않은 결과를 내면 부산영화제는 망한다"고 우려했다.

임 감독은 이어 "이념의 문제라고 할 수도 없고 그동안 잘 커온 영화제가 (이번 사태로 인해) 구정물을 뒤집어쓰는 영화제로 전락하는 일이 생긴다면 나라의 수치고 부산의 수치고 우리 영화인의 수치고 모두의 수치"라며 "이런 사태까지 일이 밀려온 것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2시간 동안 이어진 공청회에서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후배 영화인들의 의견을 청취한 임 감독은 공청회가 끝날 무렵 다시 말문을 열고 1980년대 당시 일화를 소개했다.

"1984년인지 베를린영화제에서 '길소뜸' 기자회견이 열렸는데 거기 온 기자들이 모두 영화에 대한 질문이 아니라 검열은 어떻게 하고 시나리오는 어떤 과정으로 쓰느냐는 질문을 했어요. 모든 질문이 그런 쪽으로 모아졌죠. 그때는 중앙정보부 직원도 따라와 있던 시대니까 그 사람들 무서워서도 실정을 그대로 얘기할 수 없었고, 그 사람들이 없다고 해도 하늘에 대고 침 뱉는 대답을 내가 할 수 있겠느냐는 자존심의 상황도 있었습니다."

임 감독은 "평지풍파는 한번 지나간 일로 하고, 부산시도 잘 가던 영화제를 망쳐놓은 시로 알려지는 것은 그만둬야 하고 영화인도 거기에 밀려 자존심 상하는 일을 안 당하게끔 서로 노력하고 잘 타협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함께 패널로 참석한 심재명 ㈜명필름 대표는 "2시간 동안 노구를 이끌고 임 감독님이 공청회에 앉아 있는 것은 그동안 볼 수 없었던 풍경"이라며 "그런 상황을 만든 데 대해 후배 영화인으로서 송구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이 25 개 있습니다.

  • 0 0
    스륵

    https://youtu.be/rJFalCmGv1s
    한번 보고 현명한 선택 하시길 바라요

  • 0 0
    함지

    보시면 답이 나옵니다^^
    https://youtu.be/OVrx16za6QI

  • 0 0
    아지

    끝까지 확인하세요~
    https://youtu.be/OVrx16za6QI

  • 0 0
    히롤로롤

    확인하고 가세요~~
    https://youtu.be/OVrx16za6QI

  • 0 0
    신민정

    꼭 필요한 것이니 그냥 넘기지 마시고 반드시 확인해보세요!

    https://youtu.be/DqLmqL-SmsM

  • 0 0
    현진

    링크 꼭 확인해보세요!

    https://youtu.be/DqLmqL-SmsM

  • 0 0
    비타5000

    오늘 보셔야 합니다!!

    https://youtu.be/OVrx16za6QI

  • 0 0
    샤랄라

    이거 보고 깜놀했네 진짜 유용함
    https://youtu.be/rJFalCmGv1s

  • 0 0
    그냥

    그냥 냅둬요~

    https://youtu.be/63ls2gXPOPI

  • 0 0
    모조리사기꾼

    경향신문 미술 평론.....싸구려 한국 미술,.... 법에 안 걸리는 사기.......ㅋㅋㅋ..예술가란???? 천편일률적인 한국 화가들 그림...남의 그림과 다르지 않은 그림...그게 그거...남과 다르게 그리는 이는 누구일까, 한국에서?

  • 3 0
    파라다이스

    이정부들어서 제일 꼴불견에 장관들 지멋대로 칼을 휘두르는게 아주 가관이다.
    명박시절 유인촌이 마음대로 휘젓고 다니더니, 지금 교육부, 문체부 가 망나니짓을 하고있다
    부산영화제도 문체부에서 시달이 내려가지 않았을가? 20년동안 아무 잡음없이 잘해 나간는데
    왜 지금 감나라 배나라 하는지?

  • 1 0
    신바람

    망하던지 말던지 냇둬요
    망해야 부산시민들도 뭔가를 깨닷지요

  • 10 0
    바보들의 행진

    서병슈 야이 호로 쉐꺄. 떡쩡히의 치마 올라갔다고 가위로 자르고 머리길다고 바리깡 들이대고 음악 가사 이상하다고 금지곡 시키는 그런 망상으로 문화를 지배하겠다고? 그 대갈빡 바뀌지 않고는 문화대국 문화 융성은 없어. 하긴 왜구의 더러운 피가 줄줄흐르는 놈들이 그걸 알아. 쪽바리들이 세계문화에 기여한건 떡치기,망가 정도야. 왜 놈들이 일류를 못만드는지 생각

  • 25 0
    부산시민

    부산 살지만, 서병수.... 안하무인으로 너무 설친다.
    자업자득..... 어쩔수 없죠. 부산이니까......
    선거를 다시해도 어쩔수 없을겁니다.

  • 18 0
    원래 야댱텃밭이었는

    그래도 또 우리가 남이가 한마디면 새눌당 ok,ok,ok,
    부산시민들 정신차리시오,

  • 11 1
    도다리

    서 아무개 만세!!!!

  • 30 0
    문화강국의꿈

    정치인이 영화제에 개입하는건 이승만 박정희 정권때나 있었던 일이다..
    결국 한국 문화계는 새누리당 정권이 다 죽여놓을 거다..
    1987년 6월 항쟁으로 꽃피웠던 한국 문화계는 역적 이승만
    후예들에 의해서 다 죽을거다.
    김구 선생이 문화 국가를 이야기한게 괜한 이야기가 아니었던거다...
    민주주의와 문화국가는 같이 간다.
    민주주의가 후퇴하면 문화도 후퇴한다.

  • 26 0
    ㅋㅋㅋㅋ

    언제부터 시장 나부랭이가 영화제까지 간섭을 했었냐? ㅋ
    시민들 빠구리 트는건 간섭 안하냐? ㅋ

  • 38 0
    위대한서울

    야~~~~~ 부산시민들 대단하네...
    병수 뽑아줘서 얻은 것이라고는 부산영화제 폭망~~~ㅋㅋㅋ
    진짜 잘뽑았어...... ㅊㅋㅊㅋ
    내 언젠가 그리 될줄 알았음.....ㅎㅎㅎ

  • 41 0
    ㅎㅎ

    나라도 망하게 하는데
    영화제 쯤이야

  • 36 0
    지나가다

    이명박 정권 때,
    문화부 장관 유 모 장관은 부산국제영화제는 좌파영화제라고
    예산도 깍고 그랬지. 원조 좌파 박근혜 정부에서는 더 악날하겠지.

  • 25 0
    EBS다큐영화제보냐

    예전에 EBS 다큐 영화제에서 '일본 핵연구소의 비밀 핵실험'이라거나 '미국 첩자의 제3세계 경제침탈' 같은 것이 나왔는데 요즘은 '이스라엘 찬양'을 주제로 도배해서 전혀 안 본다.
    부산영화제도 마찬가지야. 주제와 소재를 제약하면 영화제가 아니라 광고제일 뿐이다.

  • 54 1
    지나가자

    이미 늦엇다...정확히 말해 부산영화제는 벌써 반쯤 망했다고 볼수 있다. 소문이 안좋게 났어...요즘 세상에 부산아니면 영화인들이 갈데가 없겟냐? 서병수의 유일한 업적이 부산영화제 말아먹은 것이 되것네...ㅉㅉㅉㅉㅉ부산시민들 시장 좀 생각하고 뽑아라..거수기 노릇도 하루이틀이;지...

  • 49 0
    부영극장

    정치하는 놈들이 이거 뭐좀 되겠다 싶으니까
    또 부산영화제에서까지 껄떡거리고
    완장질을 해대려고 하니.... 이게 되겠나?
    정치인들이 개입하는 순간 망쪼가 드는거다..
    아무튼 새누리당 세력들이 손대서
    망가지지 않은곳이 거의 없다.....

  • 76 0
    서병수 좀 아닌듯

    서병수가 시장 자질이 없구만
    문화를 모르는 인생이 무슨 사람을 행복하게 할 수 있겠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