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美주력정찰기, 오늘도 수도권 상공 선회

北도발 임박했다는 판단아래 대북 감시 강화

북한이 동창리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미군의 주력 정찰기가 수도권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이 북한의 추가 시험이나 도발 동향 등을 살피기 위해 대북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9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는 경기도 남부 상공 3만1천피트(9천448.8m)를 비행했다.

이 정찰기는 인천 상공에서 춘천 상공을 향해 비행하며 작전을 수행한 것으로 보인다. RC-135W는 이달 2일과 5일에도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펼친 바 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발사 전후로 미군 정찰기의 '한반도 작전'이 늘어났다.

6일에는 RC-135V가 경기도 상공을, RC-135S가 동해 상공을 비행했다. 지난달 27일과 이달 3일에는 미 공군의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가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지난달 30일과 28일에는 드래건 레이디(U-2S)와 EP-3E 정찰기 등이 한반도 상공으로 출동했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정한 북미협상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중대한 시험'까지 감행하면서 미군의 대북 감시 활동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군이 정찰기의 위치 식별 장치를 의도적으로 켜놓고 비행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찰 활동 강화를 대외적으로 표현하며 북한에 경고를 보내는 차원으로도 해석된다.

북한은 전날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데서 중요한 작용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혔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위성발사용 우주발사체(SLV)를 위한 신형 엔진 시험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나는 놀랄 것"이라며 북한을 향해 사실상의 경고를 보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에어크래프트 스폿

    대북 감시는 왜 하나?
    그냥
    전쟁하지

  • 1 0
    그래봤자 조선은

    미국과 같이죽자는 깡다구가 있는데 별수있나 ?

  • 0 0
    `

    `````

  • 4 0
    과거 히로시마 원폭의 피해반경과

    현재의 수폭을 비교하기도 어려울정도로
    크기는 작아지고 핵탄두위력은 증가했다..
    한반도같은 크기는 핵탄두 1개면 끝난다..
    미국도 이것을 알고 북한도 알고 있으며..
    피해반경에 평택미군기지도 포함되므로..
    결국 협상만 남은것이다..

  • 3 0
    문제는 리비아식 비핵화의 기억을..

    지우기가 불가능하다는데에 있다..
    그래서 단계별로 제재해제와 비핵화를
    연동하는쪽으로 갈수밖에 없는데..
    미국이 알면서도 안하고 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