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당 "조국의 검찰개혁, 자기 가족 보호 위한 것"

"본질적 검찰 독립성 방안 빠진 수박 겉핥기식"

자유한국당은 8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검찰개혁안 발표에 대해 "이미 발표된 내용일 뿐만 아니라 본질적인 검찰 독립성 확보 방안은 내놓지도 못한 수박겉핥기식"이라고 일축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왜 조국이 검찰개혁의 적임자인지 전혀 알 수 없는 수준"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미 국민들은 조국의 '검찰개혁'이 자기 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며, 권력의 비호 아래에서도 조국 가족의 불법혐의가 점차 뚜렷해지는 실상을 직접 보고 계시다"며 "개혁을 발표한 사람의 부인은 오늘 검찰에 소환되었다. 그 동생은 요리조리 법을 피해보려 갑자기 '디스크수술'이라는 잔머리까지 굴리다가 검찰에 강제구인되는 추태를 부렸다"고 비꼬았다.

그는 "수많은 불법 혐의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개혁 대상자'인 조국이 국민에게 개혁안을 발표할 자격은 있으며, 국민에게 얼굴을 내비칠 염치는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개혁'이란 명분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직접 챙기겠다'며 검찰을 압박하고 수사를 방해할 생각하지 말고, 가족에게나 '법앞에 평등'하게 제대로 수사받으라고 말하시라"고 촉구했다.
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1 0
    hyong1932

    전광훈이 목사면 똥파리는 비들기다.
    이런 놈의 언행을 실러주는 업체는
    똥구루마다. 그놈이 뭐라하는 소리가
    왜 뉴스냐?! 기레기가 볼때 그러냐???
    에이 참으로 나쁜세상이다.

  • 1 1
    ㅍㅎㅎ

    한국걸텅당아,,,패스트트랙으로 출두나 해라,,,
    등진것들,,,
    세금이 썩었다 참,,,

  • 0 0
    '

    '''''

  • 1 0
    5촌조카 공소장에 ‘정경심’은 없었다

    정 교수가 범행에 관여했다기보다는 5촌조카 조씨가
    정 교수로부터 빌린 돈을 갚기 위해 회삿돈을 빼돌렸다는것이며..
    조 장관의 이름을 이용한 흔적도 없었다.
    5촌조카 조씨가 정 교수 등으로부터 빌린 자금과는 무관한
    조씨 개인의 횡령, 배임, 주가조작 혐의와 관련한 내용이다..
    https://www.vop.co.kr/A00001439736.html

  • 0 0
    '

    '''''

  • 1 0
    5촌조카 공소장에 ‘정경심’은 없었다

    정 교수가 범행에 관여했다기보다는 5촌조카 조씨가
    정 교수로부터 빌린 돈을 갚기 위해 회삿돈을 빼돌렸다는것이며..
    조 장관의 이름을 이용한 흔적도 없었다.
    5촌조카 조씨가 정 교수 등으로부터 빌린 자금과는 무관한
    조씨 개인의 횡령, 배임, 주가조작 혐의와 관련한 내용이다..
    https://www.vop.co.kr/A00001439736.html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