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민주당 김민기 "검찰이 수사해야" vs 민갑룡 "경찰이 하겠다"

김민기 "지금 이럴 때 아니다. 경찰은 지금 큰 대사 앞두고 있잖나"

이례적으로 여당 의원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국회에서 정면 충돌했다.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승리-정준영 단톡당 파동 과정에 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지금 이 수사를 검찰에서 해야한다. 경찰에서 왜하는가. 오히려 경찰에서 (수사를) 회피할 생각은 없는가"라고 민 청장에게 물었다.

이에 민 청장은 "사건의 발단은 폭행사건이나 여러가지 불법행위로부터 출발했고 그 과정에서 의혹이 제기돼 본래 사건과 상호 밀접하기에 수사해나가는 사안"이라며 "우리도 그런 (경찰 유착) 의구심이 들기때문에 수사절차에 따라 사실을 확인해나가겠다고 내 의지를 밝힌 것"이라며 경찰이 수사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김 의원은 그러자 "이게 수사를 1천명, 1만명이 한들 무슨 소용이 있는가. 내가 나를 수사하는 것인데"라며 "검경 수사권이 이런 것 아닌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은 검찰이 아니라 경찰에서 수사해야 했고, 지금 이 건은 검찰에서 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이 그러면서 "지금 이럴 때가 아니다. 경찰은 지금 큰 대사를 앞두고 있다. 자치경찰에 수사권 독립 문제도 있는데 지금 검찰에 '이 수사 좀 대신 해주시오' 이렇게 얘기할 의사는 없나"라며 거듭 추궁했다.

그러나 민 청장은 "경찰 유착이 본래적 사건이었다면 김 의원 말처럼 하는 것이 국민 관점에서 합당하다"며 "수사권 조정도 경찰 비리는 검찰이 수사하게 돼있지만 본 사건의 본류가 클럽 등 유흥업소에서의 마약등 성폭력 등 불법행위 하는 과정에서 관련된 사건"이라고 맞받았다.

이에 김 의원은 "마약, 성폭력, 탈세, 비호, 폭력 다 연결돼 있지만 '비호' 가 있었기 때문에 강남 한복판에서 벌어진 것 아닌가. 그러면 가장 큰 것은 권력기관의 비호 아닌가"라며 "지금 마약 수사, 성폭력 수사, 비디오 촬영만 수사하는 것인가 비호가 가장 큰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 청장은 "하여튼 우리는 의지를 갖고 우리 살을 베는 마음으로 철저히 수사해나가겠다"며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정진형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0 0
    믿지말고검증하라

    한 조직의 장은 아무도 믿어서는 안된다.
    마누라도 믿어서는 안된다.
    그래야만 한 조직의 장이 될 수 있다.
    민갑룡 청장은 부하들을 믿는가?
    물론 말로는 믿는다고 해야겠지...
    하지만 절대로 믿지마라.
    가까운 부하일수록 더 믿지마라.
    믿지말고 팩트로써 검증하라.
    국민들은 민갑룡도 경찰도 믿지 않는다.
    그 격차를 어찌할 것인가?
    욕심과 의지만으로는 안된다.

  • 0 0
    .

    .....

  • 5 0
    청장이

    많이 쫄리나보네

  • 2 0
    경찰이남긴 희대의망언 !!

    책상을 탁 ! 치니
    억 ! 하고죽더라 ~
    그뒤 어찌됏냐 ?
    줄줄이 고문경찰들 닭장으로들어갓쟌냐 ~
    중이 지머리깍는거봣냐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