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바른미래당 "김병기 의원, 아들 취직시키려 정보위 들어갔나"

"수사당국, 김병기 아들 채용 특혜 의혹 철저히 조사해야"

바른미래당은 11일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지난 2014년 아들의 국정원 채용탈락에 여러 번 항의했고 결국 아들이 2016년 국정원 공채에 합격했다는 <한겨레> 보도와 관련, "김병기 의원, 아들 취직시키러 정보위 들어갔나"라고 힐난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병기 의원의 아들이 2016년 6월 공채 필기시험에서 탈락했으나 그해 경력직 채용에 합격했다는 점에서, 당시 실시된 경력직 채용이 국정원에서 평소에도 실시해온 채용전형이었는지, 해당 전형에서 몇 명을 선발하고 경쟁률이 얼마나 되는지 정보를 확인하면 김병기 의원의 아들이 취업 특혜를 받았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료 공개를 요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특정인의 불합격 취소 여부에 대해 국정원 내부에서 논의가 있었을 정도로 국정원을 관할하는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국정원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점"이라며 "특히 채용 불합격 시 일방적인 통지만 받는 것이 대부분이라는 것에서 합격 취소 논의만으로 얼마나 특혜가 있었을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특혜 채용을 기정사실화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병기 의원 아들의 국정원 채용 특혜 의혹에 대해 수사당국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평소 자체조사를 믿을 수 없다며 국정원을 비판하다가, 이번 사안에서만큼은 국정원 자체 조사를 신뢰할 수 있다는 내로남불을 반복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정진형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0 0
    바미당 새리들

    애네들은 지들이 하는짓은 남도 한다고 생각하나봐

  • 0 0
    '

    '''''

  • 0 0
    기무사업무에 계엄령없는데 보고도안함

    <기무사업무>
    군내 군사기밀의 보안·관리
    군 내 주요 범죄수사
    군사 정보, 정보 보안 및 방첩업무
    군 관련 첩보의 수집·작성 및 처리
    정보 작전 방호 태세 및 정보전(情報戰)지원
    군사법원법 제44조제2호에 규정된 범죄의 수사에 관한 사항
    정보통신기반 보호법 제8조에 따라 지정된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중
    국방분야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의 보호지원
    통신 감청업무

  • 0 0
    '

    '''''

  • 0 2
    이런자가 어떻게 국회의원을

    이 자는 체포동의안 부결시킨 일등공신일 것이다
    당장 국회의원직을 내놔야 합니다.

  • 0 2
    적폐70년

    국정원의 문젯점을 처절히 느끼고 '내부고발'에 양심선언까지 했으면, 국정원 폐지를 요구해도 시원챦을텐데... 지 아들 취직땀시 항의 한다?.. 니 자신과 민주당의 한계, 보수성을 알만하구나...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