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3분기 제조업 경기전망 '급랭'....97→87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악재와 주52시간 근로제 등 국내요인 겹쳐

국내 제조업체들의 3분기 경기 전망이 급랭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2천2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8년 3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전분기보다 무려 10포인트나 급락한 87로 나타났다.

BSI가 100을 밑돌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나빠질 것으로 보는 기업들이 더 많다는 의미다.

지난 2분기에 97로 반등했던 상승세가 한 분기에 다시 크게 꺾인 셈으로, 미중 무역전쟁, 미국의 보복관세, 국제유가 급등 등 대외악재와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 등 국내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고용효과가 큰 중후장대 중공업의 업황이 나빠질 것으로 전망돼, 하반기에도 고용대란이 심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조선(67)은 수주 절벽에 따른 실적 부진, 자동차부품(75)은 미국의 보복관세 인상 움직임, 정유·유화(82)는 '이란 쇼크' 등 유가 급등 조짐, 철강(84)은 미국 관세 인상 및 자동차 등 수요산업 부진 등으로 기준치를 밑돌았다.

'K-뷰티'와 'K-의료' 덕분에 화장품(127), 제약(110), 의료정밀기기(102) 등만 낙관론이 우세했다.

기업들은 '가장 큰 영향을 주고 있는 대내외 여건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고용환경 변화를 꼽은 기업이 49.0%에 달해 가장 많았으며, 환율변동(16.0%)과 금리인상 가능성(9.9%), 유가상승(8.8%), 경기불황(4.3%) 등이 뒤를 이었다.
박태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7 개 있습니다.

  • 0 0
    미국과 중국

    빨리 무역전쟁 끝내기만을 바란다. 트럼프가 저런 폭탄돌리기 하는 동안은 우리는 뭘 어째본들 무슨 뾰쪽한 수가 있겠나~

  • 0 0
    미중

    트럼프에게 문재인과 시진핑이 무릎을 굻겠지
    이게 중국의 분열과 몰락 시작점
    대외변수가 바로 중국내부 문제가 되고
    중국은 충격과 혼란의 시대
    민초들의 저항시대

  • 0 0
    '

    '''''

  • 0 0
    기무사업무에 계엄령없는데 보고도안함

    <기무사업무>
    군내 군사기밀의 보안·관리
    군 내 주요 범죄수사
    군사 정보, 정보 보안 및 방첩업무
    군 관련 첩보의 수집·작성 및 처리
    정보 작전 방호 태세 및 정보전(情報戰)지원
    군사법원법 제44조제2호에 규정된 범죄의 수사에 관한 사항
    정보통신기반 보호법 제8조에 따라 지정된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중
    국방분야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의 보호지원
    통신 감청업무

  • 0 0
    '

    '''''

  • 0 0
    주 52시간 근로제와

    최저임금 1만 시대는 아직 시기상조다. 지금 세계적인 보호무역 전쟁이 어느정도 수습이 되고 맞물려서 국내경기가 호전 될 즈음에 해야 한다. 저 목표치가 아무리 맞는 방향일지라도 지금같은 불황에 귀족노조들에는 대환영이겠지만 전 국민가운데 50% 이상의 서민들에게는 자신들 위한 근로 환경개선임에도 불구하고 일자리 자체가 없어지는 마당에 별로 설득력 없다.

  • 1 0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이게 다 문재앙 덕분이다. 이문덕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