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갑질' 이명희, 경찰 출석. "회유한 적 없다"

"물의 일으켜 죄송하다'는 원론적 말만 되풀이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하고 손찌검까지 한 의혹이 제기된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됐다.

이 이사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상습적 갑질을 시인하느냐는 질문 공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피해를 끼쳐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 등 원론적인 답만 했다.

그는 그러나 '피해자들 회유 시도한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부인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경찰은 이 이사장을 상대로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 증축 공사장에서 노동자들에게 소리를 지르고 밀친 동영상속 폭행 사실과, 2013년 여름 평창동 자택 리모델링 공사를 하는 작업자들에게 욕을 하고 주먹을 휘둘렀다는 의혹, 운전기사를 겸한 수행기사에게 상습적으로 욕설을 하고 때렸다는 의혹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 이사장은 역시 갑질로 소환된 두딸과 함께 출국금지된 상태다.
박도희 기자
daum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0
    3년은

    찌져버려아한다

  • 4 0
    타짜

    -빵장: " 너 뭐야?"
    -맹희: " 나 총수 부인이야!"
    -빵장: " 잘 났다, 이년아! 꼬라 박아!"
    -맹희: "머? 아~~~악!!!!!! 너 머야???? 악~~~ 이 始發녀나~~~ 나가!!!! 악!!!
    -빵장: "어쭈? 에이 쌍~너 오늘 죽었따!!!! "
    퍽~ 퍽! 퍽~ 퍽..

  • 3 0
    춘하추동

    이명희 이 인간말종놈은 구속시켜야 한다.
    가정교육을 얼마나 더럽게 받았으면 자식들도 그 모양인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