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민주당, '전북 송하진' '제주 문대림' 후보 확정

전남은 김영록-장만채 후보 결선투표 치뤄야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 전북지사 후보로 송하진 현 지사, 제주지사 후보로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을 각각 확정했다. 전남지사 경선에서는 김영록, 장만채 후보 간 결선투표가 진행된다.

민주당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치러진 전남, 전북 및 제주 광역자치단체장 후보 경선 결과를 15일 이같이 발표했다.

전북지사의 경우 송하진 지사가 56.92%를 얻어 43.09%을 얻은 김춘진 예비후보를 제치고 후보로 확정됐다.

제주지사의 경우 문대림 후보가 56.31%를 얻어, 43.69%를 얻는 데 그친 김우남 후보를 제치고 후보로 확정됐다.

전남지사는 김영록 후보가 40.93%로 1위를 기록했으나 50%를 넘지 못해, 32.50%를 얻은 장만채 후보와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다. 신정훈 후보는 26.58%를 얻었다.
이영섭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1 3
    내 일생 개한당 전멸을 위하여

    친문은 거른다. 정체를 밝혀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