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공정위, '사익편취' 혐의로 조현준 효성회장 검찰 고발

효성그룹 동원해 퇴출 위기 개인회사 지원 혐의

공정거래위원회가 3일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퇴출위기에 몰린 자신의 개인 회사를 효성 그룹 차원에서 지원하도록 했다는 이유에서다.

이명박 전 대통령 사돈가인 효성의 조현준 회장은 2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재판를 받고 있는 상태에서 또다시 검찰 수사를 받게 돼 벼랑끝 위기에 몰리는 양상이다.

공정위는 이날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의 지배주주인 조현준 회장과 송형진 효성투자개발 대표이사, 임석주 효성 상무, 각 법인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효성에 17억1천900만원, 갤럭시아에 12억2천700만원, 효성투자개발에 4천만원 등 총 29억8천600만원의 과징금도 부과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효성은 부동산 개발회사인 효성투자개발을 통해 경영난을 겪던 발광다이오드(LED) 제조회사 갤럭시아를 부당 지원했다.

갤럭시아는 2012년 이후 계속된 심각한 영업난·자금난으로 2014년말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빠지면서 퇴출 직전에 몰렸다.

이때 당시 조 회장이 등기이사이자 사장, 전략본부장이었던 효성의 재무본부가 나서, 대표이사가 조석래 명예회장의 친척인 효성투자개발이 갤럭시아가 발행한 25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금융회사가 인수하도록 지급보증을 서 주었다.

효성투자개발은 손실정산 의무 때문에 300억원에 달하는 부동산 담보를 제공하고, 이 담보가치를 훼손하는 경영활동도 마음대로 할 수 없게 됐다.

반면에 갤럭시아는 이를 통해 30년 만기 후순위 무보증 CB 250억원어치를 연 5.8%의 저금리로 조달할 수 있다. 이는 갤럭시아 자본금의 7.4배나 되는 규모였다. 조현준 회장은 이를 통해 투자금과 경영권을 유지할 수 있었다.

효성 재무본부는 TRS 거래 만기가 다가오자 계약 기간 연장을 시도했으나 실패했고, 결국 조석래 명예회장이 CB 전액을 인수하며 거래가 종결됐다.

이에 대해 효성은 반박자료를 통해 "갤럭시아는 경쟁력을 인정받은 LED 선도기업으로 TRS는 합리적인 경영판단에 따른 투자였다"며 "대주주 사익 편취가 아니며 조 회장의 지시 관여가 없어 향후 조사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소명하겠다"고 반박했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1 0
    시간끌기

    공정거래위원회, 권한을 위임받은대로 행사해 왔다면, 자영업상권이 심하게 위축돼가는 현상, 공정위책임 크다고봅니다. 대기업 부당거래 눈감고 있었다고 보여집니다.조현준뿐이겠는가? 앞으로 공정위가 제 역할을 해줘야 서민경제도 활성화되어 같이사는 정의사회로갈수있다고봅니다. " 뒷돈성거래" 끊을때가 지금으로봅니다.억지로 국민지갑열게하려는수작들이 곳곳에서감지되는현실.

  • 12 0
    명박이 사돈ㅉㅉ

    비자금 사건은,
    지난 2014년 10월 '효성 형제의 난' 와중에
    효성가 차남인 조현문 전 부사장이
    형 조현준 회장을 수백억원대 횡령 혐의로 고발하며 불거졌으나,
    그동안 흐지부지..
    정권 바뀌면서 본격수사! 역시 문재인 정권! 잘한다!

  • 7 0
    죄벌아작내자

    효성 재산몰수 당해도
    외국 페이퍼 컴퍼니에 숨겨둔 돈이
    몇조원이다 정권 바뀌면 또 갖고들어와서
    적폐갑질하겄지
    죄벌은 백년원수 천년숙적

  • 9 0
    끼리끼리 논다고~

    도적놈들은
    도적놈끼리
    사돈맺어
    어울리는구나~
    더러운 새키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