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동영 "대북특사는 서훈 국정원장이 적임"

"김정은 입에서 '조건부 비핵화' 들으면 북미대화 열려"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은 27일 방남한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거듭 북미대화 의지를 밣힌 것과 관련, "다음 수순은 특사"라고 전망했다.

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제 남은 것은 우리가 특사를 보내는 일이다. 대북특사를 보내서 김정은 위원장의 입에서 직접 조건부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얘기를 들어야 북미 대화 테이블이 열리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영철 통전부장의 방남 과정에 대한 설명에서 이게 판문점 채널로 온 게 아니라 비공식 협의 과정에서 전달받았다고 정부가 설명을 했다"며 "그 말은 무슨 말이냐면 평양의 노동당 통일전선부와 국정원 간에 핫라인이 복원됐다는 의미다. 이건 굉장히 중요한 시사점이다. 남북관계가 달라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북한의 입장변화 배경에 대해선 "핵무력 완성을 선언을 했는데 경제 발전은 불가능하잖나. 그래서 공포로부터 벗어나고 고통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국가 전략 목표일 것"이라며 "그것을 위해서 평창에 참여한 것도 사실은 남북 관계를 겨냥한 것이지만 남북 관계 뒤에 있는 북미 관계를 겨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누구를 대북특사로 보낼지에 대해선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사람이 없잖나. 그러니까 아버지, 김정일 위원장과 접촉했던 만났던 사람이 중요하고 또 하나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며 "두 조건을 충족하는 사람은 서훈 국정원장이 적임자"라고 지적했다.
정진형 기자
daum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6 2
    김영철 부위원장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6 6
    '어머니, ~ 정동영입니다'

    정똥, 대북문젠 일가견이 있지.
    참여정부 대북 문젤 총괄했던 경험도 있고...

    본인 능력 이상 해볼 건 다 해본 상황에서
    민주당의 전주 덕진 공천 보장 요구 거부에

    금뱃지 한 번 더가 무신 큰 의미가 있엇는지
    '어머니, ~ 정동영입니다' 현수막 내걸곤 궁물당으로 출마 강행...

    결국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
    안방 찾는 태생적 궁물 근성의 한계

  • 2 0
    111

    2005년 북한 제안 핵동결
    이른바 제1차 북핵 위기는 지미 카터 前 미국 대통령이 북한 핵 동결의

    제재 후에는 꼭 북한은 핵동결로

    핵동결이 비핵화는 아니지

    비핵화는 북한이 군사적으로 항복해야 가능한것이지

    핵포기 안한다는 북한을 북폭으로 초토화로
    불바다로 해서 북한이 항복하면 그때서야 핵폐기가 되는것이지

    6.25부터 끝내는것이좋을텐데 한국과북한전쟁

  • 3 7
    정동영이가

    문재앙보다야 백배낳지

  • 5 9
    정의단두대

    나라의 큰 일에 대해 정치생명만 사랑하여
    덕진구 소인배가 된 정상배가 할 얘기는 아니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