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 축구 '도하 참사'…최하위 카타르에 2-3 패배

3위 우즈베크에 승점 1점 앞선 2위로 본선행 먹구름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에서 다섯 골을 주고받는 공방을 펼쳤으나 후반 30분 하산 알 카타르에 결승골을 내주며 촤하위인 카타르에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월드컵 최종예선 A조 2위인 한국은 4승1무3패(승점 13)를 기록해 3위 우즈베키스탄(4승4패·승점 12)과 간격을 벌리지 못했다.

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행 티켓도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한국은 8월 31일 이란과 홈경기에 이어 9월5일 원정으로 치르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러시아행 직행 티켓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4경기에서 1무3패의 부진을 이어갔다. 최종예선 무득점 행진을 마감했지만, 승점 확보에는 실패했다.

카타르와의 역대 상대전적에서도 3연승을 달리다가 패배를 허용하며 5승2무2패를 기록하게 됐다.

특히 지난 3월28일 시리아와 최종예선 7차전 홈경기에서 1-0 승리하고도 무기력한 경기 내용 때문에 경질설에 휩싸였다가 재신임을 받은 슈틸리케 감독은 다시 한 번 경질 위기에 내몰리게 됐다.

슈틸리케 감독은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원톱으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배치한 4-1-4-1 포메이션 카드를 들고 나왔다.

지난 8일 이라크전 때 스리백 수비수로 나섰던 '캡틴'기성용(스완지 시티)을 공격 2선에 배치한 공세적인 전술로 카타르 공략에 나섰다.

그러나 선제골은 카타르의 몫이었다.

한국은 전반 25분 수비 상황에서 곽태휘(FC서울)가 잔디에 미끄러져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카타르 역습 상황에서 최철순(전북)이 진로 방해로 경고와 함께 프리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하산 알 하이도스는 페널티아크 중앙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찼고, 공은 수비벽을 넘어 오른쪽 골망에 그대로 꽂혔다.

골키퍼 권순태는 수비수들의 시야에 가려 손을 써보지도 못하고 당했다.

설상가상으로 손흥민이 전반 33분 상대 선수와 공중볼 경합 후 땅을 짚은 과정에서 오른손을 다치는 부상 악재가 겹쳤다.

손흥민 대신 '카타르 킬러' 이근호(강원)가 교체 투입됐다.

이근호는 특유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전반 40분 역습 기회에서 왼쪽 측면을 돌파해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한국은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은 주도권을 잡지 못한 채 곧바로 추가골을 허용했다.

카타르는 후반 6분 아크람 아피프가 역습 기회에서 문전을 돌파한 뒤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꿰뚫었다.

0-2로 끌려가던 한국은 뒤늦게 반격에 나서 카타르의 골문을 갈랐다.

지동원을 빼고 황일수(제주)를 교체 투입해 반전을 꾀한 한국은 '캡틴' 기성용이 추격골을 터뜨렸다.

지난 8일 이라크전에서 스리백의 센터백으로 나섰다가 공격 2선으로 전진배치된 기성용은 후반 17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이재성(전북)이 문전으로 찔러주자 골지역 중앙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카타르의 골문을 갈랐다.

이재성의 정교한 패스와 기성용의 탁월한 위치 선정이 만들어낸 추격골이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후반 25분 막내 황희찬이 다시 한 번 카타르의 골문을 꿰뚫었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이근호(강원)가 올려준 크로스를 황일수가 헤딩으로 살짝 떨궈주자 황희찬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2-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한국은 또 한 번 카타르의 역습에 뼈아픈 실점을 허용했다.

카타르는 후반 30분 선제골 주인공인 알 하이도스가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라 승리를 가져갔다.

패색이 짙어진 한국은 남은 시간 총력전을 펼쳤으나 동점골 사냥에 실패하면서 '원정 무승 징크스'를 끝내 털어내지 못했다.

A조 최하위 카타르에마저 패한 한국은 러시아로 가는 길이 더욱 험난해졌다.
연합뉴스

댓글이 15 개 있습니다.

  • 0 0
    이빛나

    귀로 들어먹는 다는 속담과 같은
    귀로먹는 것이 있다면??

    https://youtu.be/yWQHi_JdCbo

  • 1 0
    시민권자

    대한축구협회보면한나라 새누리당보는거같다 두단체가유사하다 개혁적인마인드가전혀없는쓰레기단체 특히정몽준 조중연이회택 정치판에서청원김무성최경환 비슷한부류들 이번기회에월드컵에탈락해서축협적패청산해서개혁을해야된다김호김호곤 신문선조광래이런사람들로물갈이해야된다 그리고선수들도정신상태가썩어가지고 아무튼유소년축구프로리그활성화 중국에비하면쪽팔닌다

  • 1 1
    한국 대표팀의 특징

    감독이 바뀌면 선수들이 수퍼맨이 된다.
    감독이 오래 맡을수록 선수들이 점점 무능해진다.
    한 감독이 대회를 마치기 힘들다.

    구조적인 문제가 있을까?
    승부조작과 관련이 있을까?

  • 4 0
    깡통 칠푼이 4년 내내

    '승마'에만 신경 쓴 참사다.

  • 3 0
    쥐바기 칠푼이 10년

    적폐의 결과다
    문재인 정부 아래서
    한국축구팀은 환골탈퇴하시길.

  • 2 0
    ㅋㅋㅋㅋ

    반도 개축 그 개발 실력으로 8회 연속 간것도 천운이지 ㅋ
    이 새끼들은 바라는 것도 많아 ㅋ

  • 5 0
    꼴 ~ 좋타

    전에는 -
    땅투기꾼 홍명보 임명하고 개박살나더니 썩을늠의 축구협회

  • 2 0
    실력도 없어면서 돈맛만 알아

    헝거리 정신은 실종될 정도로 배에 기름끼가 끼어있으니 뭔축구를 하갰는가?
    프로 축구단 없애고 아마추어 선수만으로 양성해도 이 정도 성적 충분하다.
    년봉 2억이상은 절대 주지말아라
    년봉 2억도 과분하다.

  • 9 0
    체육계 비리나 잡아라

    월드컵이 뭐 대수라고
    서민 생활과 아무 관계 없다
    체육계 적폐청산이나 잘하자

  • 2 0
    많이 진출했다

    우리나라만 올라가는 법 있나?
    스포츠는 스포츠일뿐!
    뭐가 문제일까? 감독인가?
    선수 정신력인가? 협회문제인가?
    원인~밝히고~빨리 처방하라!

  • 6 0
    맞아요.

    이게 다 자유당 때문이지요.
    이제부터는 안되는 일이 있으면 자유당 때문입니다.
    과거에 비슷한 스토리가 있었지요.
    안되면 ~~탓이라고...

  • 11 0
    대다수 국민들은!

    정몽쥰 김흥국이 빼고는 그 깐 축구 에 관심 읖다. 다만 쥐마왕 비리 캐 전액 환수하고 4자방 비리캐고 기강 세우길 학수 고대한다

  • 0 0
    왜 참사인가?? 아쉬운 패배지 !!

    5 : 0 = 참패
    3 : 2 = 아깝다 ㅠ

  • 5 0
    이게 다 처변 때문이다

    항상 윈하는 것이 거꾸로 실현되는 프로 거꾸롤러 처변이 한국 팀의 승리를 바랐기 때문이다.

  • 13 0
    이게 다 야당 때문이다

    이게 다 추경 반대하는 야당 때문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