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아리랑, 마침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등재

한국 인류무형자산 15건으로 늘어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에 등재됐다.

유네스코는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7차 무형유산위원회(Intergovernmental Committee For The Safeguarding Of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에서 우리 정부가 신청한 아리랑의 등재를 확정했다.

이로써 한국은 종묘제례·종묘제례악, 판소리, 강릉 단오제 등 총 15건에 이르는 인류무형유산을 보유하게 되었다.

유네스코는 아리랑이 특정 지역에만 머무르지 않고 여러 공동체에서 세대를 거쳐 재창조되고 다양한 형태로 전승된다는 점을 주목하면서, 우리 정부가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법제를 갖춘 데다 등재 과정에서 학자와 연구자 등이 다양하게 참여했다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이는 등재 결정에 앞서 지난달 심사소위원회인 심사보조기구(Subsidiary Body)가 제출한 의견을 받아들인 것이다.

앞서 기구는 아리랑이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할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의미의 '등재 권고' 판정을 내린 바 있다.

당시 기구는 "아리랑이 다양한 사회적 맥락 속에서 지속적으로 재창조되며 공동체의 정체성의 징표이자 사회적 단결을 제고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아리랑이라는 하나의 유산에서 대단한 다양성이 내포되어 있다. 따라서 아리랑의 등재로 무형유산 전반의 가시성이 향상되고 대화 증진, 문화 다양성 및 인간 창의성에 대한 존중 제고 등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기구는 또 "아리랑의 인류무형유산 등재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 위한 계획 수립에 공동체가 참여하였으며, 정부 차원에서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등재 과정에서 관련 학자, 연구자, 지방정부, 공동체의 참여가 확보되었으며, 등재에 대한 동의서가 확보됐다"는 사실을 높이 평가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2009년 8월 '정선 아리랑'을 가곡·대목장·매사냥 등과 함께 인류무형유산 등재 신청 목록에 올렸으나 연간 국가별 할당 건수 제한 방침에 따라 정선 아리랑은 심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후 남북 공동으로 한반도 전 지역 아리랑의 등재를 추진하려고 했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자 지난 1월 '아리랑'을 심사 우선순위로 정하고 6월 우리 정부 단독으로 등재 신청서를 냈다.

문화재청은 이번 "등재를 계기로 각 지역의 아리랑 전승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라며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의, 안정적인 예산 확보 등을 통해 내실 있게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이를 위해 ▲아리랑 국가무형문화유산 지정 ▲아카이브 구축 ▲상설·기획 전시 ▲국내외 정기공연 개최 ▲학술조사·연구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https://youtu.be/5UB6lACUxIM

    너무기쁘네요!

  • 0 0
    아리랑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https://youtu.be/1Lbgm0bf4Qo

  • 0 0
    민주세력

    문재인의 대북관련 공약과 언행을 보면,
    국가안위가 위태롭게 할 위험성이 상당히 내포하고 바,
    마치, 국방력을 약화시켜 북한 김정은의 책봉을 받아 현대판 조공을 받치고
    그 댓가로 겨우 살아가려는 의도로도 비춰지는데
    이 엄중한 국가붕괴 위험을 가볍게 여긴 나머지,
    우리가 그에 부역하나요?
    (국보법, 취임 북한 참석 , 연방제, NL, 해군)

  • 0 0
    단일후보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11
    문화원조중국

    단오가 중국 고유문화유산이듯이///
    아리랑은 중국 소수민족인 조선족의 문화유산입니다.
    조선, 중국과 상의 없는 단독 등재는 외교문제를 불러 올 것입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