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감사원 원전감사, 정치적 목적이라 생각 안해"

"검찰수사도 정치적 목적 수사라고 생각 안해"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더불어민주당이 정치적 목적에 따른 것이라고 비난해온 감사원의 월성원전 1호기 감사에 대해 "정치적 목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여권에서 월성 원전 감사와 수사가 정치적 성격을 띠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는 질문에 "월성 원전에 대한 지난번 1차 감사는 국회 상임위원외의 감사 의결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이고, 이번의 감사는 공익감사청구가 있었기 때문에 그에 따라서 최소한의 범위에서 감사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또한 감사원이 정치적 목적으로 감사를 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도 당시 감사원으로부터 이첩된 데 따라서 이뤄지는 것이지, 그 이상으로 정치적 목적의 수사가 이뤄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사원의 독립성, 검찰의 중립성을 위해서 감사원 감사나 검찰 수사에 대해서 (대통령이) 일절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은 지금까지 철저하게 지키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