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처음부터 비상대책 세웠어야"

"국가운영 시설에서 발생해 더욱 엄중히 느껴"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국가가 직접 운영하는 시설에서 발생한 것이기 때문에 더욱 엄중하게 느끼고 있다"고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온-오프라인 복합방식으로 진행된 신년기자회견에서 "처음부터 조금 비상한 대책을 세웠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다"며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비판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교도소 같은 수용시설에서의 집단감염 발생은 다른 나라에도 여러 사례가 많이 있었다. 약간의 특수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 그분들이 구속되어있는 수감자 신분이기 때문에 쉽게 일반병원으로 격리하다 생활치료시설로 격리하는 것이 조금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자체 시설 내에서 격리 조치를 취하는 방식으로 해결하려고 하다보니 그것이 감당이 안돼서 대규모 확산으로 번진 것이라고 본다"며 "이번 집단감염을 통해 교정시설이 너무 과밀한 상황이란게 드러났고 보다 조기에 획진자와 접촉자들, 안전한 분들을 확실하게 분류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교훈도 얻게 됐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동부구치소 확산이 거의 수그러드는 상황이지만 이번 사건을 교훈으로 삼아 앞으로 집단 교정시설에서 지금과 같은 대규모 확산이 생기지 않도록 정부가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2 0
    11124

    사람이 죽어나갔다 살인마 문재인 추미애 개새끼들아
    남 얘기 하듯하고 자빠졌네
    쌍놈의 개새끼

  • 2 0
    우리 이니

    추매,
    이 갈아마셔도 시원찮을 인간.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