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전문가 "우한폐렴 감염자 이미 10만명" "4~5월에 절정"

"중국정부, 중국관광객 통제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감염자가 이미 10만명 이상이라는 영국 보건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중위생 전문가인 닐 퍼거슨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교수는 "내가 아는 한 감염자는 현재 10만명에 이를 것"이라면서 실제 감염자 수는 중국 보건당국 등을 통해 알려진 2천여명을 크게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그러나 감염자 숫자가 '3만명에서 20만명 사이'일 수 있다며 자신의 주장에 여지를 남겼다. 하지만 "수많은 사람이 감염됐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직 영국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조만간 우리도 사례를 받게 될 것"이라고 퍼거슨 교수는 단언했다.

그는 "유럽 전역에 현재 많은 수의 중국인 관광객들이 있다"면서 "중국이 이를 통제하지 않는 한 우리도 사례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퍼거슨 교수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달리 우한 폐렴 감염자는 별다른 증세가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면서 이들이 레이더망에 잡히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했다.

증세가 경미한 보균자들이 감염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주위에 전파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다.

중국에서도 증세가 나타나기 전 다른 사람들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사례가 보고됐다.

독감이나 감기도 건강해 보이는 사람에게서 옮는다고 임페리얼칼리지의 웬디 바클레이 전염병학과 교수는 지적했다.

바클레이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독감이나 감기와) 똑같이 작동한다고 해도 크게 놀랍지 않다"면서 "만약 그렇다고 입증되면 확산을 막는 것은 더 큰 도전이 될 것이며 공항 검색 같은 방법으로는 바이러스를 저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를 이끄는 가브리엘 렁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이미 2만5천 명에 육박했으며, 4만4천여 명이 잠복기에 있다고 추정했다.

렁 교수는 "공중 보건 조치가 없으면 감염자 수는 6일마다 2배로 늘어날 것"이라며 "인구가 3천만 명을 넘고 우한에 인접한 중국 충칭(重慶)시에서 대확산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그는 "충칭에서 대유행의 절정이 지난 2주 후에는 베이징, 상하이 등에서 급속히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4, 5월에 절정을 지난 후 6, 7월에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낮 12시까지 전국 30개 성에서 2천806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81명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2 0
    도쿄 올림픽 폭망

    이 상황이 계속되면 올림픽은 취소해야
    바이러스를 전세계 185개국에 골고루 나눠줄 수 있는
    절호의 챤스가 될 수 있음
    의료시설이 미개한 가난한 나라에 이 바이러스 들어가면
    나라 전체가 멸망할 수도 있음
    앞으로 얼마나 더 지속될지 모르지만
    치료약이 없는 상황이라 올림픽은 취소해야 될듯

  • 2 0
    ㅋㅋ

    등소평 ㅡ 중국을 비난하는 나라엔 이민 천만명 보낼겨
    진핑 ㅡ 코로나 보내서 이민족 전멸해야지
    우린 십억 죽어도 개안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