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증선위, '자본금 편법충당' MBN·장대환 검찰고발

내년 종편 재승인 앞둔 MBN 벼랑끝 위기

금융당국이 30일 MBN 창방시 자본금을 편법충당한 MBN 법인과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이날 정례회의를 열고 MBN의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감리 결과 조치안을 안건으로 상정해 MBN 법인 및 장대환 전 대표이사 등 3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 미등기임원으로 돼 있는 장대환 전 대표이사에 대해서는 해임권고도 의결하는 동시에, MBN에 대한 감사인지정 3년과 과징금 7천만원 부과를 결정했다.

증선위는 MBN 외부감사인인 위드회계법인에 대해서도 감사 절차 소홀로 손해배상 공동기금 추가적립 100%와 MBN에 대한 감사업무제한 5년 제재도 결정하는 동시에, 공인회계사 2명에 대해 검찰 고발과 MBN 감사업무 제한 5년 등을 의결했다.

MBN은 2011년 종편 출범 당시 최소 자본금(3천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은행에서 임직원 명의로 550억원을 차명으로 대출받아 회사 주식을 사게 한 뒤 이를 은폐하기 위해 분식회계를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증선위는 "MBN이 2011년 4월 유상증자를 통해 외부자금을 조달하는 과정에서 회사자금으로 자사주를 취득하고도 증자에 들어간 자금을 가공의 자산인 정기예금으로 허위 계상해 자기자본을 과대계상했다"고 징계 이유를 설명했다.

증선위는 또 "MBN이 2011년 4월 및 2012년 11월 회사 직원들 및 계열사 직원들이 금융기관에서 자금을 차입할 때도 직원들을 위해 금융기관에 담보 및 지급보증을 제공했으나 이를 주석에 기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종편 재승인 업무를 맡고 있는 방송통신위원회도 조사를 벌이고 있어, 내년 종편 재승인 심사를 앞두고 있는 MBN은 벼랑끝 위기에 몰린 양상이다.
박태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15 0
    은 팔 찌






    다.

  • 0 0
    문제인은 북한 이모만을 보고싶었을까

    https://youtu.be/R52ddKRlyqE
    LA 시사논평 / 8. 문제인은 북한 이모만을 왜 그렇게도 보고싶었을까?

  • 0 0
    최강의 개돼지 사육사 문재인

    https://youtu.be/4-0p61vwmps
    [변희재의 시사폭격] "최강의 개돼지 사육사 문재인, 보수마저 윤석렬 파이팅 개돼지 합창가 부르게 하다"

    윤석렬은 문재인 라인이다.재인이 무너지면 태블릿피씨 특검으로 감방가야 한다.조국가족 수사는 짜고 하는거다(비리많은 조국수사 안하면 국민저항과 특검으로 가야하기에 미리 문과 석렬이 짜고 수사하는거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