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여야 3당 만났으나 평행선... 민주-바른미래 먼저 논의

김관영 "민주당이 바른미래안 어떻게 받는지 지켜본 후 결정하겠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5일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분리 관련 패스트트랙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3당 원대회동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싸울 땐 싸우더라도 민생 입법 같은 거라도 처리하자고 제가 제안을 했다"며 "결론이 난 건 없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실질적으로 국회가 이렇게 비생산적으로 갈 수 없고 정쟁으로 갈 수 없다, 선거법 관해서도 이제는 다시 논의해보자, 또 사법개혁에 대해서도 우리가 열린 자세로 논의를 좀 하자고 하면서 패스트트랙을 태워선 안된다는 말을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드루킹-김학의 동시특검에 대해선 "그 말도 드리긴 했다"며 "특별한 답은 없었다"고 전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나 원내대표야 패스트트랙을 해선 안되고 하게 되면 의원직 총사퇴를 할 수밖에 없다는 말을 계속 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과의 공수처 협상에 대해선 "일단 지금은 바른미래당이 패스트트랙을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니까 민주당에 제안을 했다. 오늘 홍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안을 최대한 수용하는 방향으로 해서 사개특위를 논의하겠다니까 그 진행 상황을 보면서 최종적으로 우리당 안을 어느 정도 100% 받아들일지, 안이 무시될지 어떨지 사개특위에서 얘기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사개특위에서 의논해보고 나서 그에 따라 사개특위에서 더 이상 협상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시점이 되면 그 안을 갖고 우리당이 의원총회를 열어 패스트트랙을 계속 진행할지 말지 당의 의견을 모아 의견이 모아지는대로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0
    '

    '''''

  • 0 0
    '

    '''''

  • 0 0
    대역까지 동원한 야밤의 다급한출국시도

    http://issuein.org/board/1770306
    ( 공수처에 반드시 기소권이 있어야하는이유..)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