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당 "유은혜 인정 못해", 교육부 국감 10분만에 파행

한국당 "증인선서 하지말라" vs 민주당 "대통령 인정 못한단 거냐"

11일 교육부 국정감사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자유한국당의 공세로 10분여만에 파행됐다.

당초 오전 10시부터 예정됐던 국회 교육위원회 첫 국정감사는 한국당 의원들의 입장이 늦어지면서 15분여 늦게 열렸다. 이후 바른미래당 오세정 전 의원의 의원직을 승계한 임재훈 의원의 인사말로 무난히 시작되는 분위기였지만 유 부총리가 증인 선서를 위해 단상으로 이동하는 순간 한국당이 이의를 제기하면서 공방이 시작됐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이번에 교육부장관과 관련해 우리들이 인사청문청 과정에서 총 19건의 의혹이 제기했다"며 "그 중 위장전입은 공소시효 지났다거나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안해서 우리가 어떤 혐의인지 확인하기 어려운 것을 빼고 나더라도 세 건에 대해선 실제로 범법 행위가 아니냐는 의문이 든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자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게 의사진행 발언이냐"라고 제동을 걸었지만, 곽 의원은 이를 무시한 채 "국민에게 똑같은 잣대를 제시해야되지 않겠는가. 그런 의미에서 교육부장관으로서 자격이 없다. 인정하지 못하겠다"고 공세를 폈다.

이에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국감장이 무슨 청문회장이냐"고 이의를 제기했고, 서영교 의원 역시 "야당이 감사할 생각이 별로 없는 것 같다"고 힐난했다.

결국 여야 의원들의 설전이 이어지자 바른미래당 소속 이찬열 교육위원장은 시작 10분여만인 오전 10시25분께 "5분간 정회하겠다"며 정회를 선포했고, 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국감장을 박차고 나갔다.

여야 교육위 간사 논의 끝에 오전 10시 39분 교육위 국정감사가 재개됐지만, 한국당 간사인 김한표 의원만 국감장에 들어와 "우리는 쌓여있는 국정현안, 특히 교육문제의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빠른 시간 내 국감에 임해야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그러나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기에 장관 증인 선서도 거부하려는 생각이다. 강행할 경우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그러자 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은 "장관으로 인정 못하겠다는 것은 장관을 임명한 대통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냐. 납득할 수 없다"고 발끈했고, 이찬열 위원장도 "국민들이 다보고 있으니 한국당이 들어와서 장관의 선서를 같이 받는 게 좋지 않겠나"라고 달랬지만 요지부동이었다.

결국 유 부총리는 한국당 의원들이 모두 국감장을 뜬 채 민주당, 바른미래당 의원들만 자리한 가운데 증인선서를 했다.
정진형, 이지율 기자

댓글이 8 개 있습니다.

  • 2 0
    정부를 인정못하면

    반정부세력이 왜 국회에 들어와 있냐
    토착 왜구들은 조속히 고국(일본)으로 돌아가라

  • 1 0
    곽상도

    저 인간이 어떤 짐승만도 못한 쓰레긴지
    국회가 아니라 감옥소에 어울릴
    범죄자인지
    국민은 다 안다

  • 1 0
    다음총선엔

    미친 놈들을 모조리 쓸어버리자

  • 2 0
    한국당아

    제발 발목 그만잡아라...
    당신들 다음 총선때 전멸할 것이라는 전문가들말 무시하지말고 총선이나 대비해라...

  • 3 4
    내 일생 친문친박 전멸을 위하여

    유은혜년을 시키느니 닥년을 시키는 게 낫다. 문재앙 인사 참 개판이다.

  • 5 0
    자한당

    빼고 국감하라!
    그 물건 들은 무시하고~

  • 0 0
    '

    '''''

  • 9 0
    결국 한국의 가짜보수는..

    친일매국자본으로 만든 사학재단이
    핵심이며..
    그들의 기득권을 방해하는것을 인정
    안하는..진짜 매국노들임을 10분만에
    증명한셈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