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5G 주파수 경매 3.6조원에 낙찰…KT·SKT 최대 대역폭 확보

LGU+는 80㎒폭 확보에 만족해야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 경매에서 KT와 SK텔레콤이 최대 대역폭 확보에 성공했다.

18일 성남시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진행된 2일차 경매에서 SK텔레콤과 KT는 접전지인 3.5㎓(기가헤르츠) 대역에서 총 280㎒(메가헤르츠)폭 중 각각 100㎒폭을 손에 넣었다. LG유플러스는 80㎒폭을 가져가는 데 만족해야 했다.

3사의 총 낙찰가는 시작가보다 3천423억원 늘어난 3조6천183억원으로, 시장 예상대로 4조원을 밑돌았다.

3.5㎓ 대역의 총 낙찰가는 블록당 968억원씩 총 2조9천960억원이었다. 경매 시작가(2조6천544억원)보다 3천416억원 많은 금액이다.

3.5㎓와 함께 매물로 나온 28㎓ 대역(총 2천400㎒폭)은 3사가 똑같이 800㎒폭씩 나눠가졌다. 28㎓ 대역은 경매 첫날인 15일 1라운드에서 최저경쟁가인 블록(100㎒폭)당 259억원, 총 6천216억원에 낙찰됐다. 2단계에서는 7억원이 추가됐다.

3사별로 보면 SK텔레콤과 KT가 두 대역을 합해 각각 900㎒폭씩 가져갔고, LG유플러스는 880㎒폭을 확보했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1 0
    시파파

    잰파 국민주권시대
    주파수의 공공성이
    정부관료와 대기업의 담합으로
    지들 호주머니 쌈짓돈이 되는구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