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4월 수출, 18개월만에 감소세 전환

선박 제외한 수출은 여전히 양호

4월 수출이 18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4월 수출은 500억6천만달러로 잠정 집계돼 작년 동기 대비 1.5% 감소했다.

수입은 434억5천만달러로, 국제유가 상승 등의 요인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5%나 급증했다.

그러나 무역수지는 66억1천만달러 흑자로 전달보다 소폭 줄어들었으나 75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올해 1∼3월 누적으로 10.3% 증가했던 수출이 18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한 것은 작년 4월 수출에 54억6천만달러 규모의 해양플랜트 인도가 이뤄지고 5월 초 장기 연휴에 대비한 수출물량이 몰리면서 전년 대비 23.8%나 증가했기 때문이다.

선박을 제외한 올해 4월 수출은 482억8천만달러로 작년 대비 10.4% 증가하는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박태견 기자
daum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1
    야호

    이제 시작인데 뭘?

  • 0 1
    김정은뽕

    쇼정치에 취하다가 발밑 도끼자루
    썩어 간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