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해수부 발끈 "선조위, 우리는 유골 발견 은폐한 적 없다"

선조위의 은폐 주장에 강력 반발

해양수산부는 15일 자신들이 지난 9월 세월호 선체에서 발견한 유골 수습 사실을 은폐했다고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주장한 데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해수부는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8월 18일과 8월 21일 선체(화물구역 C-1)와 수중에서 각각 1점(왼쪽 손허리뼈, 오른쪽 손허리뼈)씩 발견되었으며, 이 사실을 언론 등에 즉각 공개한 바 있다"며 "이들 유골은 9월 6일 국과수에 DNA 분석을 의뢰하였고, 9월말 현장수습본부에 신원확인 결과가 전달되어 해당 가족들(고 조은화 양, 고 고창석 교사)께 알려드렸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이어 "가족들께서 신원확인 결과를 대외에 공개하지 말아 줄 것을 요청하셔서 가족을 예우하는 차원에서 비공개했다"며 "그간 현장수습본부에서는 유골 발견 사실을 즉각 대외에 공개한 것과는 달리, 신원확인의 경우에는 가족의 동의가 있을 경우에 한해 대외에 공개했다"고 강조했다.

해수부는 또한 "선체조사위에는 11월 30일 '선체 및 수중 추가수색 기술검토서'를 통해 그간의 미수습자 수습 현황 전반과 유실가능성 등에 대한 과학적 분석 결과를 투명하게 제공했다"며 "12월 12일에도 선체조사위에 그간의 유골 발견 및 신원확인 결과를 목록으로 상세하게 제출한 바 있어 은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권영빈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상임위원은 이날 오전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최근 선조위는 단원고 조은화 양 유골이 수중에서도 발견되고, 고창석 교사의 유골이 선체에서도 발견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지금까지 해수부는 이런 사실을 유가족과 언론에 공개한 적이 없다"고 주장, 선조위는 해수부의 유해 은폐 관련 의혹에 대한 선조위 차원의 조사를 참석 위원 전원 찬성으로 의결했다.
박도희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3 1
    ㅎㅎ

    선조위가 국보위냐

  • 2 0
    이렇게본다

    비리의 접착제는 돈..이권..자리..의 3가지가
    핵심인데..김영란법으로 접착제의 양을 줄이고..
    공수처에서 접착제가 곳곳에 묻어있는 공직자들을
    마지막 1명까지 찾아서 척결해야한다..세월호사건은
    한국적폐의 종합세트 이므로..

  • 0 0
    리트윗 ㅋㅋㅋㅋㅋ

    한국무역협회 고용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행사건의 팩트체크!
    ❶ 매일경제 기사
    ❷ 매일경제 기자가 맞음
    ❸ 연예인 사진 찍으려 기자가 가이드라인 넘음
    ❹ KOTRA 고용 경호원이 경고
    ❺ 기자가 경호원 멱살잡고 욕 남발
    ❻ 위험인물로 판단 폭행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