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돌찬치 업계도 "영업금지 해제 안하면 17일이후 대규모 집회"

"헬스장처럼 소리 높여야 봐주고, 이태원처럼 참으면 대규모 실직"

영업금지된 돌잔치 업계도 일반음식점 및 웨딩 장례식장과의 형평성을 제기하며 규제를 풀지 않을 경우 집단행동에 나서겠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돌잔치전문점연합회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반음식점이나 웨딩 장례식장과는 달리 돌잔치업계는 여전히 형평성에 어긋난 채 영업을 하지 못하고 소외되고 있다"며 ▲매일 영업하는 일반음식점과 다른 주1회 또는 2회 영업장임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인 영업중단 ▲일반음식점보다 더 넓은 면적에서 인원들을 수용해 영업가능함에도 영업 금지 ▲웨딩홀 장례식장과 동일한 사회적 거리두기임에도 영업 금지 ▲돌잔치전문점은 소상공인에 포함되지 않아 각종 정부 지원 배제 등의 형평성 결여를 문제삼았다.

김창희 연합회 회장은 “많은 돌잔치 전문점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줄도산과 협력업체 직원들까지 연쇄적인 대규모 실직으로 대한민국의 돌잔치 문화가 사라질 위기에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고용 유지를 위한 형평성 있는 영업 재개 ▲협력업체포함 폐업 및 줄도산을 막을 수 있도록 최소 영업 유지 요구 ▲건물주 세금감면 등을 통한 임대료 지원 ▲신용보증기금, 중소벤처진흥기업부 등 집합금지로 인한 피해 업종 긴급 특례보증 지원 등을 요청했다.

돌잔치업계에 8년 근무한 직원은 “헬스장처럼 소리를 높여야 봐주고, 이태원처럼 정부 방침 따라 참고 견디면 결국 대규모 실직으로 갈 수밖에 없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며 "돌잔치도 결혼식처럼 한자리 건너 테이블 배치 등 방역이 가능한데 돌잔치전문점만 배제되는 현실이 형평성에 어긋나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줄도산하는 농수산식품, 사진, 미용드레스 등 많은 협력업체들을 보면서, 협력업체 사장들이 살기 위해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고 생존을 위협받는 모습을 보기가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전국의 돌잔치업계 종사자들은 국민청원을 진행중이며, 17일 이후 영업 중단시 대규모 집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연합회는 덧붙였다.
박도희 기자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0 0
    시민

    이해가 안가는 방역지침 시급한 대책이 필요할듯

  • 5 0
    이뿌니

    돌잔치를 사적모임으로 막다니요...너무 어이없습니다.
    소중한아이 평생 첫돌인데 이런행사를 못하게 막다니요...
    이러면서 무슨 출산률을 운운하고 있나요...
    이번정부 너무 기대이하입니다. 결혼식장은 확진자도 나오고있는데도불구하고 진행되고 확진자도안나오고
    방역철저히 하고있는 돌잔치는 안되고 ...이나라는 힘있고빽있고 목소리 큰사람만 사는세상...

  • 3 0
    코에걸면 코걸이 귀에걸면 귀걸이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되는 형평성에 어긋나는 정책 보다는 실제 상황에 맞는 올바른 정책으로 이 힘든시기 다같이 이겨나갔으면 합니다.

  • 5 0
    정경호

    돌잔치만 막는 이유가 궁금합니다!!!!결혼식은 미룰수있지만 돌잔치는 미룰수없는 행사인데 본인들 자녀들은 첫돌잔치 다해줬을거면서 출산률도 최저라고 언론에서 떠들지말고 아이를 키울수있는 여건을 만들어주세요!!!

  • 4 0
    인터콥 조져야

    검찰이 인터콥 수사해라
    관련자 참가자 전부 잡아들여라
    구상권 징수해서 자영업자한테 줘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