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11번째 사망자 발생, 35세 몽골인 남성

간 이식 받으려 입국했다가 감염, 외국인 첫번째 사망자

25일 11번째 코로나19 사망자가 발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 고양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35세 몽골인 남성으로, 외국인 확진자가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양주시와 명지병원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만성 간 질환과 말기 신부전증을 앓아 간 이식을 받고자 지난 12일 입국했으나 장기 손상이 심해 수술을 포기하고 18일까지 서울대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뒤 남양주시 별내동에서 부인, 누나와 함께 지냈다.

자택 요양 중이던 지난 24일 오전 6시께 병세가 급격히 악화해 119 구급차에 실려 고양 명지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명지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격리 치료 중이었다.

이 남성과 밀접 접촉했던 부인과 누나, 지인 등 몽골인 6명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했으나 음성 판정이 나왔다.
박도희 기자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2 0
    역지사지

    만희 잡아라.
    이 자도 걸렸을지 모른다.

  • 0 0
    -

    -----

  • 2 0
    그러니까..

    왜 동양인만..
    사망하냐고?..

  • 2 0
    마스크는 문방구에서 파는것 써도된다

    바이러스는 40-200나노미터인데 나노미터는 1억분의 1미터이고
    반도체집적회로의 단위이므로 마스크로는 바이러스를 못막고
    마스크의 효과는 외부에서 들어오는 바이러스가 아니라
    보균자에게서 나가는 기침비말입자 바이러스뭉치(수억개단위)를
    막는것이 핵심이며 바이러스는 몇백개 들어온다고 감염되는게 아니라
    수억개가 들어와야 감염되므로 일반마스크 써도된다.

  • 0 0
    아미타불

    극락왕생 하시길....

  • 2 1
    장개석

    우한에선 11월에 바이러스 소문났다는데
    이 나사빠진 홍군놈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