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장애인단체들 앞다퉈 "250만 장애인 모독한 이해찬 사퇴하라"

이해찬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 약해' 발언 파문 확산

장애인단체들이 16일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앞다퉈 질타하며 대표직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 대표가 용납할 수 없는 장애 혐오 발언을 또 다시 행했다"며 "지금까지 여러차례 대중의 뭇매를 맞은 이 대표가 또 다시 이러한 발언을 한 것에 충격을 금할 길이 없다"고 질타했다.

연맹은 "매년 이러한 발언을 되풀이하는 원인이 무엇인가?"라고 반문한 뒤, "이는 근본적으로 장애와 장애인에 대한 인식부족의 문제이며, 장애란 사회 환경에서 발생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장애를 개인에게 덧씌우는 잘못된 사고방식에서 나타난 것임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연맹은 "이 대표의 발언은 250만 장애인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되풀이되는 사과문은 더 이상 진정성 없는 형식적인 사과일 뿐이며, 이제는 용납할 수 없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도 성명을 통해 "집권 여당 대표의 발언이라고 하기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너무 저열하고 장애혐오적 발언"이라며 "도대체 몇번째냐"고 질타했다.

총연합회도 "민주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고, 이 대표는 당 대표 자리를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시각장애인 권리보장연대는 성명을 통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인재 영입 1호에 대해 언급하며 '선천적인 장애인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가지고 나와서 의지가 약하다'는 발언을 하였다. 이 대표 발언과 관련하여 자유한국당은 '몸이 불편한 사람이 장애인이 아니다. 삐뚤어진 마음과 그릇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장애인'이라는 논평을 낸 바 있다"며 "이러한 발언들을 접하면서, 정치권이 장애인에 대해 얼마나 '무지하고, 천박한' 인식을 가지고 있는지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여야를 싸잡아 질타했다.
박도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0 0
    그니까 사케를왜쳐먹녀냐고빨갱이씹세끼야

    .....

  • 1 1
    문재인 개@@야! 나도 정애인이다

    문재인이
    이햐찬이
    조국이
    이 버러지같은 ##들아
    나도 장애인이다.
    이 빨@@새##들아!

  • 6 0
    뒤에서 어떤개누무새끼들이부추키는겨

    과히 틀린말도아닌데 왜들 지랄발광들이여 !
    시대가좋아 장애인들이 전동휠체어타고 지자체가제공하는
    전용차량이용하는 호사를누리는데 과거에는 상상도못햇던일이지~
    문밖출입도못하고 집안에쳐박혀 생활하는게 전부엿는데
    그런시대에는 의지가강해서 가만있엇냐 ?
    뜻있는 시민단체등이 꾸준히 문제제기해서 지금처럼
    많은혜텍을누리는건데 말고투리잡고 떠드는거 역겹워 ~
    조용해 ~

  • 0 2
    코코

    골찬이 이건 말고도, 골프치다 망신당하지 않았던가?
    자격 없이 자리 앉아 고생하지 말고,
    물러나, 골프나 마음껏 치며 놀러다니지, 그래.

    하여간,
    문가 일당들 가지가지, 색색이로 논다.

    징그러운 치들.

  • 0 0
    사 롸 있 네

    해찬아저씨가

    장애인분들을 살려내고있네.

    신체중 마비된 근육에 자극을주어 재생하는 방법이있듯

    장애인분들을 격분시켜 목소리를 크게 내게하네.

    신의 이해찬 ,,, 정말 대단하심

  • 3 0
    ㅉㅉㅉ

    ‘장애인 차별’ 이해찬 대표 발언도 문제지만 …
    한국당 논평도 장애인 비하…언론도 ‘장애인 비하’에서 자유롭지 않아
    2020.01.16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9333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