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4+1 진영 "비례정당 못 쓰게 한 선관위 결정은 당연"

"유권자 우롱하는 한국당에 법이 직접 채찍을 든 것"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3일 비례자유한국당 등 '비례' 명칭이 들어간 정당명의 사용을 불허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 진영은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중앙선관위의 결정은 정당법에 따른 당연한 결과"라며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선택을 기만하고 왜곡해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꼼수 위성정당 ‘비례자유한국당’ 설립 구상을 철회하고, 정책과 인물로 유권자의 선택을 받는 정정당당한 정치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꼼수’가 ‘상식’을 이길 수 없는,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며 "‘비례자유한국당’ 운운은 어렵사리 개정한 선거법의 입법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한 만행이었다. 이번 선관위의 결정은 유권자를 우롱하는 자유한국당에, 법이 직접 채찍을 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 역시 "국민을 기만하는 정당명 사용을 금지한 것으로 당연한 결정"이라며 "비례자유한국당의 창당 준비과정에서 정당법, 정치자금법, 근로기준법 위반 소지가 다수 밝혀진 바 있다. 이에 선관위는 책임 있게 진상을 조사해야 하며, 법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의 엄정한 판단이 필수불가결하다"고 촉구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애초에 개혁을 정면으로 거스르고 국민을 우롱하는 비례자유한국당 시도는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며 "중앙선관위가 유사명칭 사용금지 조항을 들어 비례00당 명칭을 금지한 것은 지극히 당연하며, 불필요한 논란과 여론 혼란을 미리 방지한 뜻깊은 결정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 역시 "정치적 혼란을 제거했다는 의미에서 당연한 결정으로 환영한다"며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촉발된 ‘비례OO당’ 논란은 꼼수중의 꼼수에 불과하다. 정치개혁의 대의에도 맞지 않고 그런 발상을 한다는 것 자체가 기괴하다. 자유한국당은 즉각 국민에게 사과하고 ‘비례자유한국당’ 설립 기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질타했다.
이영섭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1 1
    기생충정당들 ㅋ

    보다보다
    1에 붙어 기생하는
    4의 기생충정당이 탄생할 줄이야 ㅋㅋ
    완벽하다. 완벽해 .
    완벽한 기생충정당 ㅋ

  • 0 0
    황제조국을 재임명하라.쩝쩝이 씹세끼야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