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효성·대림 회장, '계열사 부당지원' 불구속 기소

검찰, 공정위 고발에 따라 불구속 기소

검찰이 조현준(51) 효성그룹 회장과 이해욱(51) 대림산업 회장을 계열사 부당 지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승모 부장검사)는 26일 조 회장과 이 회장을 각각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조 회장은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를 통해 계열사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GE)를 부당하게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조 회장의 사실상 개인회사인 GE가 경영난으로 퇴출 위기에 처하자 그룹 차원에서 지원 방안을 기획하고 TRS 거래를 통해 자금을 대줬다고 보고 지난해 4월 조 회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 회장은 그룹 호텔 브랜드 '글래드'(GLAD) 상표권을 자신과 아들이 100% 지분을 보유한 회사인 APD에 넘겨주고 자회사인 오라관광(현 글래드호텔앤리조트)이 사용하게 하는 수법으로 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공정위는 오라관광의 과도한 수수료 지급이 공정거래법상 '특수관계인에 대한 부당한 이익제공 행위'에 해당한다고 보고 지난 5월 이 회장과 관련 회사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박도희 기자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0 0
    `

    `````

  • 0 0
    `

    `````

  • 1 0
    한가지 확실한것은..

    임기중반 48.3%는..
    역대 최고 지지율..
    이라는 사실..이므로..
    개혁을 시작해야 한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