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하태경 "北 막말과 미사일, 文대통령에게 스토킹 그만하란 뜻"

"文대통령의 대북바라기는 짝사랑 아니라 스토킹"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6일 북한 조평통의 문재인 대통령 원색비난과 추가 미사일 발사와 관련, "일방적 대북 스토킹 그만 하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8.15경축사에서 한반도 평화경제 강조하자 북한이 곧바로 미사일 발사하고 조평통 대변인 담화 통해 문대통령 또 다시 조롱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문대통령의 일방적 대북바라기는 짝사랑이 아니라 스토킹"이라며 "우리 국민들 자존심 그만 상처받게 하시고 남북대화 때를 기다리시길 바란다"고 힐난했다.

그는 "북한은 그동안 여러 차례 남북대화에 뜻이 없다는 뜻을 나타냈고 특히 최근 1,2개월 전부터는 단순히 내색하는 정도를 넘어서 미사일과 각종 논평 통해 노골적으로 싫다는 뜻을 밝혔다"며 "그런데도 문대통령은 지치지 않고 필요 없다는 쌀까지 내주면서 끈기 있게 구애 보내고 있다. 북한 입장에선 일방적인 스토킹 당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연애로 치면 지금 김정은의 마음은 딴 사람한테 가 있다. 이런 상태에선 아무리 구애를 보내도 소용없다"며 "그런데 문대통령이 이런 상황 무시하고 일방적 구애 보내고 있으니 남북관계가 계속 어긋나는 거다. 오죽하면 대통령이 무슨 발언만 하면 그 다음날 즉각 반박하고 미사일까지 쏘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문대통령이 북한에 조롱받을 때마다 우리 국민 자존심도 큰 상처를 받는다"며 "지금은 북미대화 잘 되도록 옆에서 지원하고 남북대화의 때를 기다릴 시기"라고 주장했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0 0
    `

    `````

  • 0 0
    `

    `````

  • 0 0
    `

    `````

  • 5 1
    하의원이 국회의원 하는데..

    조국 후보자가 장관하는게..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
    혹시 질투라면 이해가지만..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72103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