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백승주 "황교안 박수 안친 건 따지면서 北 막말은 봐주다니"

"국민이 왜 '겁 먹은 개' 같은 정부의 백성 되어야 하나"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은 16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원색비난한 것과 관련, "우리당 대표가 박수를 안 치는 것까지 따지면서 북한의 막말에 대해선 너무 응석받이처럼 받아주고 봐주니 이런 망발이 나오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백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북한을 제대로 인식해야 한다. 이게 처음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의 비핵화 결단 촉구에 북한이 이런 메세지를 보낸 것은 자신들의 의지에 우리 대통령이 끼어들지 말라, 너희하고 이야기 안할 것이라고 했는데 왜 끼어드냐, 이런 것에 대한 도발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제가 야당 의원이지만 우리 대통령 보고 '겁먹은 개 같다' 이렇게 말하는 것을 들으면 분노해 잠을 이루지 못한다. 우리 국민이 이 수모를 받아도 되겠나, 우리 국민이 왜 '겁 먹은 개' 같은 정부의 백성이 되어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서도 "지금 흔들고 있는 주체에 대한 분명한 인식이 있는가에 대해 의문이 든다. 대한민국 건국 이후 가장 심하게 흔들어 온 세력은 바로 북한"이라며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무력증강을 끝냈다는 것을 봤을 때 흔들고 있는 것이 북한임에도 불구하고 '평화경제'를 얘기하는 것은 현재로선 좀 이해하기 힘든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민경욱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하늘을 보며 크게 웃다)할 일이다',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평화경제협력 구상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라며 "'섬나라 족속들에게 당하는 수모를 씻기 위한 똑똑한 대책이나 타들어가는 경제상황을 타개할 뾰족한 방안도 없이 말재간만 부렸다'며 앞으로 남한과는 대화를 할 일이 없다고 했다"며 "그리고 미사일을 또 쐈다"며 문재인 정부를 힐난했다.
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1 0
    조영구

    간신나타났네
    국회의원 다시 나올려고
    이것도 미국의 정보통 이야기이라고 우기지 그래

  • 5 0
    ....

    정은이는 미우나 고우나 한민족, 우리 민족이고
    황교안은 쪽발이족인데 가만 놔두면 되겠냐?
    쪽발이새끼가 무례하면 사지를 찢어놔야지.

  • 0 5
    막걸리

    빨갱이가 같은 빨갱이를 긂겨 직인다? 말이 말 같아야 말을 썩지?

  • 0 9
    이 순악질 빨갱이 문재앙이

    자유찾아 배고파 내려온 탈북자를 굶겨 죽이다니 이런 극악한 시키야 . 되지정은이에게는 갖다 못바쳐서 아달 질알하면서 왜 탈북자는 안 돌아보냐

  • 9 0
    이친구들

    아주 살판난것 같으네
    나라야 어찌되든 문대통령 흠잡을 꺼리만 생기면 안쳐먹어도
    배불를 정도로 좋아 죽겠는개벼 너희들도 제발 나라걱정좀 해봐라
    어느나라 백성인지는 모르겠지만...

  • 7 0
    ㅋㅋㅋㅋ

    막말의 대가인 자안당이나
    막말 흉내내는 북한이나 너네들 왜 그러고 사니?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