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통일부 "北의 막말, 남북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 안돼"

"이산가족 문제, 최우선시해서 추진해야 할 과제"

통일부는 16일 북한 조평통이 문재인 대통령을 원색 비난한 데 대해 "그러한 발언은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자 한다"고 유감을 나타냈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조평통 비난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조평통이 한미연합훈련 후에도 '남측과 마주앉을 생각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해선 "우리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며,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해 8·15를 계기로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린 이후 남북 이산가족 회동 등이 성사되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서는 "이산가족 문제에 대해서 이는 인도적인 문제로서 최우선시 해서 추진해야 될 과제로 인식을 하고 있다"며 "다양한 방식을 통하여 실질적으로 진전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5 2
    정은아 겁내지 마라

    흡수 통일될까 겁나니. 겁내지 마라.
    문재인 대통령 믿고 따라오거라.

  • 1 2
    “소대가리가 웃을 일”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