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황의조·이승우 연속골로 이란에 2-0 승리

27일 우즈베키스탄과 4강 진출 놓고 격돌

이란만 만나면 움찔했던 한국 축구가 몸을 던지는 투혼과 화끈한 공격축구로 속이 시원한 승리를 따냈다.

'인맥 발탁' 논란을 화끈한 득점포를 씻어낸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첫 선발출전에서 골맛을 본 이승우(베로나)의 '쌍끌이 골'을 앞세운 한국 축구가 '난적' 이란을 꺾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빛 환호'를 향해 한 걸음 더 전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3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이란과 남자축구 16강전에서 전반 40분 터진 황의조의 결승골과 후반 10분 이승우의 추가골이 이어지며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앞서 열린 16강에서 홍콩을 3-0으로 꺾은 우즈베키스탄과 오는 27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준결승 진출을 놓고 8강 대결을 펼친다.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하는 김학범호는 이란을 맞아 이승우-황의조-손흥민(토트넘)의 삼각편대를 앞세운 4-3-3 전술을 가동했다.

황인범(아산무궁화)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고 장윤호(전북)-이승모(광주) 듀오가 더블 볼란테로 출격했다.

김민재(전북)가 경고누적으로 결장한 공백은 황현수(서울)가 대신하면서 조유민(수원FC)과 중앙 수비를 담당했고, 좌우 풀백에는 김진야(인천)와 김문환(부산)이 포진했다. 골키퍼는 조현우(대구)가 나섰다.

성인 대표팀이 최근 이란에 1무4패를 당해 자존심을 구긴 상황에서 '동생들'이 설욕에 나섰고, 결과는 짜릿하고 후련한 승리였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전방에서 강한 몸싸움으로 이란을 압박하며 득점을 노렸고, 전반 12분 황의조의 원터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의 첫 슈팅으로 공세를 펼쳤다.

위기도 있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이란의 슈팅이 포물선을 그리며 한국 골대의 크로스바를 때렸다.

전열을 정비한 한국은 전반 18분 황인범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강한 오른발 슈팅이 이란의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오며 한 차례씩 '골대 강타'를 주고받았다.

경기가 고조되면서 한바탕 몸싸움도 벌어졌다.

전반 39분께 이란 선수가 드리블하다 한국 선수와 부딪히면서 넘어졌고, 한국은 볼을 멈추지 않은 채 경기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황인범과 이란의 모함마드 자냐나브의 감정싸움이 펼쳐지면서 양쪽 선수들이 터치라인 부근에서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기 싸움에서 이란을 누른 한국은 마침내 전반 40분 결승골이 터져 나왔다.

주인공은 대표팀 발탁부터 김학범 감독과 사제지간 때문에 '인맥 축구' 논란을 부른 황의조였다.

이미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해트트릭과 2차전 득점으로 4골을 뽑아내 '인맥 축구 논란'을 스스로 지워낸 황의조는 후반 40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황인범이 내준 패스를 골대 정면에서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이란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조별리그 4골과 16강전 득점으로 5골을 꽂은 '황금발' 황의조는 득점 선두로 우뚝 섰다.

전반을 실점 없이 마무리한 한국은 후반에 멤버 교체 없이 그대로 출격했고, 10분 만에 귀중한 추가골이 나왔다.

한국은 후반 10분 이승우가 이란의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공중볼을 재치 있게 잡아낸 뒤 수비수 2명을 따돌리는 현란한 드리블에 이은 오른발 슈팅으로 골그물을 흔들었다.

그동안 교체로만 출전했던 이승우는 첫 선발출전에서 자신의 이번 대회 마수걸이 득점에 성공했다.

두 골을 앞선 상황에서 한국의 골키퍼 조현우는 후반 13분께 왼쪽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송범근(전북)과 교체됐다.

한국은 안정된 수비를 바탕으로 공격적으로 달려드는 이란의 막판 공세를 막아내며 2골차 승리를 지켜내고 8강 진출 티켓을 품에 안았다.
연합뉴스

댓글이 9 개 있습니다.

  • 1 0
    ㅋㅋㅋㅋ

    이란은 자국리그에서 뛰는 21세 이하 얘들인데

    이거 이겼다고 숙적 이란 꺽었다고 좋아하네 ㅋㅋㅋ

  • 1 0
    축구도사

    8강전에서베트남도승리하고한국도승리하길,

  • 0 0
    70 꼴통

    어쨌든 추카부터 먼저 ,각설하구
    ,국대감독 벤투 너 이강인이 꼭 부르는지 어쩐지
    두눈 브릅뜨고 볼란다 ,,,,
    제대로 혀 !.

  • 0 0
    관심없다 ~

    개발에 뻥축구 ~
    인맥에의한선수선발 ~
    꼴두보기싫다 ~

  • 1 0
    멋진골들 이였어! 화이팅!

    우승할꺼야!
    화이팅!

  • 0 0
    KT 황회장











  • 0 0
    111

    26 세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

    이 게 26세 경기이지

    어딜바서 23세이하 경기이냐

    23세이하 경기에 26세가 출전해서 경기하는 우스꽝 대회이지
    23세 이하 경기 폐지하고 26세 성인 대회로 바꿔야하지

    동성애 ioc 가 1996년 미국 올림픽축구
    23세이하 경기에 와일드 카드로 26세 이상 출전할수잇게만들엇다고하지
    또 만든것이 남북단일팀 한반도기

  • 1 1
    ㅋㅋㅋㅋ

    개축과 개빳다 동반 은메달 기원한다 이기야 ㅋ

  • 1 0
    운동경기는

    이길수도 질 수도 있는 거여...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