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과 단독회담후 "매우 매우 좋았다"

"우리는 훌륭한 관계. 함께 협력해 큰 딜레마 해결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단독회담후 "매우, 매우 좋았다"며 대만족감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약 35분에 걸쳐 단독회담을 마치고 나와 이같이 말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김 위원장을 "훌륭한 관계"라면서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다. 함께 협력해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단독회담에서 모종의 큰 성과를 거뒀음을 시사했다.

두 정상은 예정된 45분보다 약 10분 일찍 단독회담을 마친 곧바로 참모들이 함께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확대회담에는 미국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 등 핵심 3명과 통역이 배석했다.

북한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등 3명이 배석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23 2
    지나가는 나그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북 주민들이 원하는 것을 이미 알고 있기에 북한이 힘들어 하는 것을 하나씩 제거해 주면 정은 위원장도 미국이 원하는 것을 잘 숙지하고 있어 핵없는 세상 열어가는데 적극 동참 할 겁니다. 그렇게 서로를 배려하며 도와서 우방의 길을 자연스럽게 열어갔으면 좋겠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