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북미정상회담 '순풍', 트럼프 "정말 환상적 회담"

파죽지세로 회담 진행, "기대 이상으로 많은 진전 이뤄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단독회담, 확대회담, 업무오찬을 순조롭게 마치고 단둘이 산책을 하며 합의문까지 서명하기로 해, 극적 합의 도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양국 정상은 이날 오전 9시 16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0시 16분)께부터 9시 52분까지 약 38분간 배석자 없이 단독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곧이어 배석자들과 함께 확대회담에 돌입해 오전 11시 34분께 회담을 마쳤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이, 북한 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이어 두 정상은 이어 낮 12시 30분부터는 업무오찬에 들어가 양식과 한식이 어우러진 메뉴로 식사를 하며 대화를 이어갔다.

전채요리로는 아보카도 샐러드와 전통적인 새우 칵테일, 꿀 라임 드레싱을 곁들인 망고 및 신선한 문어회, 한국식 오이 요리인 오이선이 나왔다.

이어 레드와인 소스와 찐 브로콜리를 곁들인 소갈비 요리, 바삭바삭한 돼지고기가 들어간 양저우식 볶음밥, 대구조림이 메인 음식이었다.

업무오찬에는 미국 측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성 김 필리핀주재 미국대사, 매슈 포틴저 NSC 부보좌관이 참석했다.

북한 측에서는 김정은 위원장 주변으로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한광상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장(전 당 재정경리부장)이 배석했다.

두 정상은 오찬후에는 카펠라 호텔에서 함께 산책을 하기도 했다.

두 정상은 이어 기자들에게 다가가 "서명하러 이동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며 "정말로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기대했던 것 이상이었다"고 덧붙여, 극적 빅딜에 성공했음을 강력 시사하기도 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11 4
    트럼프

    쵝오!!! 로 멋있었음, 트럼프 머리 모양도 전에 비대칭 차이나게 길러서 넘긴 머리가 아니고 핸섬한 상태로 정리한 자연스런 금발도 아주 잘 어울리며 김정은을 배려하는 모습 정말 금세기 최고의 명장면이 펼쳐졌네요. 그리고 거기에 걸맞는 비핵화 문여는 큰 일도 하셨고요~~

↑ 맨위로가기